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함도' 제작사 "보조출연자 처우 논란 사실과 달라"

영화 '군함도'
영화 '군함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영화 '군함도'의 제작사는 인터넷상에 불거진 보조출연자 부당처우 논란과 관련해 "'12시간이 넘는 촬영 현장이 태반이었으며, 최저임금도 안 되는 출연료를 받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25일 해명했다.

제작사 외유내강은 "'군함도'의 전체 115회차 촬영 중 12시간이 넘는 촬영은 5회 미만이었으며, 부득이한 추가 촬영의 경우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충분한 사전 양해를 구한 후 진행했다"며 "또한 '군함도'의 모든 스태프와 출연자를 대상으로 계약을 체결했으며, 초과 촬영 시에는 이에 따른 추가 임금을 모두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어 "'군함도'의 역사적 사실을 재현하는 것은 모두에게 고된 도전의 과정이었다. 이에 제작진은 스태프와 출연진이 최선의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작진의 마음이 미처 미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앞으로 좀 더 나은 촬영 환경과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보다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익명의 네티즌은 한 커뮤니티에 자신을 '군함도' 보조출연자라고 주장하면서 "하루 12시간이 넘는 촬영 현장이 태반이었으며, 최저임금도 안 되는 출연료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고 이후 다른 보조출연자가 이를 반박하는 글을 올리는 등 논란이 일었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