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TV토론 참여…한국당 당권주자 갈등 일단 '봉합'

신상진·홍준표·원유철, 27일 100분토론에서 첫 격돌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한 홍준표 후보가 25일 TV토론에 참석하기로 하면서 TV토론을 둘러싼 당권주자들의 갈등이 일단 봉합됐다.

이에 따라 신상진·홍준표·원유철(이상 기호순) 후보는 오는 27일에 열리는 MBC 100분토론에서 차기 당권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TV토론을 둘러싼 논란은 지난 22일 원 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홍 후보를 비판하면서 점화가 됐다.

원 후보는 당시 "홍 후보의 거부로 지난 20일 계획됐던 CMB 광주방송 TV 토론회가 무산됐다"며 "홍 후보는 향후 KBS·MBC·SBS·TV조선·채널A TV 토론회도 전면 거부하겠다고 한다. 당원의 알 권리 거부는 부정선거"라고 비난했다.

신 후보 역시 "TV 토론회에 응하지 않는 건 국민을 회피하는 것이고, 몰락과 막장 드라마의 시작"이라며 TV 토론회에 반드시 응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러나 홍 후보 측은 "대선이 끝난 지 40일 남짓밖에 되지 않아 국민에게 면목이 없고 당 자체적으로도 자숙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시끌벅적하지 않고 조용하고 겸손하게 행사를 치르자는 취지"라면서 TV토론에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자 원유철·신상진 후보는 '전당대회 보이콧' 카드를 꺼내 들었다.

두 후보는 24일 공동성명을 통해 "선관위가 투표일인 30일 이전 최소한 3차례 이상의 토론을 하도록 만전을 기하지 않을 경우, 26일 대전 합동연설회부터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며 "홍 후보는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전당대회 파행 가능성까지 제기되자 홍 후보가 한 발짝 뒤로 물러섰다. TV토론에 참석하기로 한 것이다.

현재 한국당은 오는 27일 MBC 100분 토론을 하기로 했고, 다른 방송사와도 토론회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후보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후보가 TV토론을 하지 않겠다고 말한 적이 없다"며 "당에서 오는 27일 TV토론 일정을 통보했고, 홍 후보는 토론에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바일 투표를 하는 30일 이전에 TV토론을 해야 한다. 모바일 투표 이후에 TV토론을 하는 것은 별 의미가 없다"며 "당이 결정하면 따라가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TV토론 참여…한국당 당권주자 갈등 일단 '봉합'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