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탁현민 즉각 경질해야…정권 부담될 것"

"탁, 콘돌리자 라이스 모욕발언한 김용민 옹호"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은 25일 잇따른 '여성비하' 발언 논란에 휩싸인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이번에는 콘돌리자 라이스 전(前) 국무장관 모욕 발언을 두둔한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 탁 행정관의 경질을 재차 촉구했다.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로, 지난 2012년 총선에 출마한 김용민씨가 "살인범을 풀어 라이스 전 국무장관을 강간해서 죽여야 한다"고 발언하고서 크게 비난받았을 당시 탁 행정관이 그를 두둔한 사실이 최근 뒤늦게 알려졌다.

탁 행정관은 당시 SNS글을 통해 "김용민 발언은 집회했다 교통신호 어긴 것쯤 된다", "그가 한 말이 성희롱이라면 전두환을 살인마라고 하면 노인학대", "이 발언은 전쟁광에 대한 천박한 욕설"이라며 김씨를 옹호했다.

이와 관련,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두 권의 책에서 저급하고 혐오스러운 성(性)인식으로 국민의 분노지수를 높였던 탁 행정관의 또 다른 과거가 드러났다"며 "불거지는 문제들마다 상상 그 이상"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런 인사가 청와대에 버젓이 있는 것 자체가 몰상식의 극치이고, 두고두고 정권의 부담이 될 것"이라며 "누구는 여론에 기대어 임명을 강행하고, 누구의 여론에 대해서는 귀를 막는 이중 잣대로는 지속가능한 신뢰를 견인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탁 행정관은 '버티면 된다'는 무모함을 버리고 청와대를 나와 자유로운 영혼으로 살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사퇴 압박받는 탁현민
사퇴 압박받는 탁현민(서울=연합뉴스) 여야 여성 의원들은 물론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도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내는 등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에 대한 사퇴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 출마선언 행사에서 현장 지휘를 하는 탁 행정관의 모습. 2017.6.23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