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인·무용평론가 김영태 10주기 추모 전시회…'초개와의 동행'

류가헌서 내달 열려…무용일기 '초개일기'도 출간


류가헌서 내달 열려…무용일기 '초개일기'도 출간

초개 김영태(왼쪽)와 무용평을 담은 유고집 '초개일기'
초개 김영태(왼쪽)와 무용평을 담은 유고집 '초개일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시인, 무용평론가, 화가로 활동하다 2007년 7월 세상을 떠난 초개 김영태의 10주기 추모전이 서울 종로 청운동의 갤러리 류가헌에서 열린다.

1959년 '사상계'에 시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데뷔한 고인은 '매혹' '남몰래 흐르는 눈물' '누군가 다녀가듯이' 등 시집 17권을 발표했고 현대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등을 받았다.

발레 사진집에 매료된 이후에는 무용평론까지 겸하면서 '갈색 몸매들' '막간' 등 13권의 무용평론집을 냈고 각종 무용제 심사위원을 맡았다.

다음 달 11~23일 열리는 김영태 10주기 추모전 '초개와의 동행'에서는 유고집 '초개일기'(눈빛출판사 펴냄)가 공개된다.

1969년 무용 평을 쓰기 시작하면서 기고한 글들과 1970년대 쓴 일기 등이 480쪽의 책에 수록됐다.

고인은 홍익대에서 서양화를 전공했고 시집 총서 '문학과지성 시인선' 표지 그림을 그린 화가이기도 했다.

각별한 우정을 나누었던 미술품 수집가 이재준 씨가 모은 고인의 그림 40여 점도 전시회에 나온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4: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