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경화 "한미동맹 중대 기로…힘겨운 도전 함께 극복해 나갈것"

6·25전쟁 67주년 맞아 한미연합사단·미2사단 방문


6·25전쟁 67주년 맞아 한미연합사단·미2사단 방문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한미동맹은 북한으로부터의 실존적 위협에 대응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는데 있어 중대한 기로에 놓여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한미연합사단·미2사단을 방문해 장병을 대상으로 한 격려사에서 "이는 우리에게 힘겨운 도전이 될 것이다. 그렇지만 저는 우리가 도전을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우리의 철통같은, 그리고 바위처럼 굳건한 한미 동맹과 연합 방위 태세를 통해 우리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또 "한미가 보다 큰 평화와 번영을 추구하며 함께 가려면 공동의 위협을 해결해야만 한다"면서 "말할 필요도 없이 그 위협은 바로 급속도로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위협"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방문에서 "한국전쟁 기간 동안 미군은 용맹하게 싸우며 수많은 불가능한 임무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그 중의 하나로 '흥남철수 작전'을 거론한 뒤 "수일 후 문재인 대통령이 워싱턴을 방문하게 되는데 이 계기 대통령이 흥남철수 작전의 참전용사 분들을 초청하실 것"이라고 소개했다.

강 장관은 한국전쟁의 의미를 되새기고 오는 29∼30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미군 부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외교부 장관이 미군 부대를 방문한 사례는 과거에도 있었으나, 한국전쟁 발발일인 6월25일 미군 부대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해졌다.

한편 강 장관은 이날 미군으로부터 무기 체계 브리핑을 받고 무기 시연도 참관했다. 아파치 헬기에 오른 강 장관이 미군 무인 정찰기와 북한 무인기의 성능을 묻자 미군 관계자가 "(미군 장비를) 북한 무인기와 비교할 수 없다. 훨씬 더 능력이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강 장관은 이번 방문에서 미군 측에 기념패와 머그컵, 홍삼세트 등을 선물로 전달했고, 미군 측은 한국과 미2사단의 역사를 기리는 의미의 기념 접시와 액자, 모자 등을 강 장관에게 선물했다.

미8군사령관과 대화하는 강경화 외교장관
미8군사령관과 대화하는 강경화 외교장관(의정부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국전쟁 발발 67주년인 25일 경기도 의정부 미군 2사단·한미연합사단을 방문, 토머스 밴달 주한미8군사령관과 대화하고 있다. 2017.6.25
photo@yna.co.kr
첨단무기 설명듣는 강경화 외교장관
첨단무기 설명듣는 강경화 외교장관(의정부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국전쟁 발발 67주년인 25일 경기 의정부 미군 2사단·한미연합사단을 방문, 첨단무기에 대한 토머스 밴달 주한미8군사령관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7.6.25
photo@yna.co.kr
아파치 헬기에 오른 강경화 외교장관
아파치 헬기에 오른 강경화 외교장관(의정부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국전쟁 발발 67주년인 25일 경기 의정부 미군 2사단·한미연합사단을 방문, 아파치 헬기에 탑승한 채로 미군의 첨단무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17.6.25
photo@yna.co.kr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