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쓰촨성 산사태서 '아기 울음소리'가 일가족 살렸다

쓰촨성 산사태 당시 울어 부모를 구한 아기 [신랑망 화면 캡처]
쓰촨성 산사태 당시 울어 부모를 구한 아기 [신랑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지난 24일 오전 중국 남서부 쓰촨(四川)성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118명이 실종된 가운데 사고 현장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부부와 아기의 사연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한 마을이 산사태로 모두 사라져버릴 정도로 엄청난 산사태 속에 아기 울음 덕분에 깬 부부는 아기와 함께 간신히 살아남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25일 포털사이트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쓰촨성 아바(阿패<土+覇>) 티베트족·강(羌)족 자치주의 마오(茂)현 뎨시(疊溪)진 신모(新磨)촌 산사태에서 구조된 챠오따솨이(喬大帥 26)씨는 병원에 옮겨진 뒤 당시 끔찍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챠오씨와 그의 아내는 사고 당일 산사태가 나기 직전인 24일 오전 5시 30분께 생후 1개월짜리 아들의 울음소리에 잠을 깼다고 한다.

쓰촨성 산사태서 구조돼 치료 받는 챠오따솨이씨 [참고소식망 화면 캡처]
쓰촨성 산사태서 구조돼 치료 받는 챠오따솨이씨 [참고소식망 화면 캡처]

챠오 씨는 "아기의 기저귀를 갈아준 뒤 밖에서 커다란 소리가 들리더니 갑작스레 정전됐다"면서 "불길할 예감이 들어 문으로 달려갔으나, 문은 이미 진흙과 돌로 막혀있었다"고 전했다.

위험을 느낀 챠오씨는 밖으로 나오려고 했지만 이미 진흙이 방안으로 들어차 대피하지 못하고 아내와 젖먹이 아들과 함께 진흙 속에 겨우 머리를 내밀고 있다가 5시간 만에 구조대에 의해 빠져나왔다.

이들 일가족은 마오현 인민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챠오씨와 아내는 타박상만 입었고 아기는 흙탕물을 들이마셔 폐렴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사고 당시 일가족 중 3살짜리 딸과 챠오씨의 부모는 매몰돼 실종된 상태다.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했던 마오현 전력회사 관계자는 "내가 오전 7시 30분께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모든 것이 산사태로 덮혀있었다"면서 챠오씨 가족의 생존에 놀라움을 표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