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키스탄서 유조차 전복…기름 챙기던 주민 123명 화재로 사망(종합)

기름 가져가려 몰려온 주민들 유조차 폭발로 참변…담배꽁초 원인인듯
부상자 130여명 중 심각한 화상 많아 사망자 수 늘어날 가능성 높아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25일 오전(현지시간) 파키스탄 동부 펀자브 주 바하왈푸르에서 고속도로를 달리다 전복된 유조차에서 불이 나 최소 123명이 숨지고 130여명이 부상했다고 지오TV 등 현지 언론과 AP통신이 보도했다.

사고 당시 유조차에서 흘러나온 기름을 가져가려던 인근 주민들이 몰려들었다가 갑자기 화재가 나는 바람에 피해가 커진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남부 항구도시 카라치에서 펀자브 주의 주도(州都) 라호르로 가던 이 유조차는 물탄 시(市) 남서쪽으로 100㎞ 떨어진 지점에서 중심을 잃고 고속도로 밖으로 떨어져 전복됐다.

일부 현지 언론은 목격자를 인용해 타이어가 터지는 바람에 유조차가 뒤집어졌다고 보도했으나, 과속이 원인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출동한 경찰은 사고 지역을 통제하려고 했지만, 인근에 사는 주민들이 너무 많이 몰려들어 이들의 유조차 접근을 차단하는 데 실패했다.

유조차가 뒤집어졌다는 소식에 저마다 물통을 들고 온 주민들이 유출된 기름을 담던 중 갑자기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유조차가 폭발하는 바람에 사상자가 발생한 것은 물론, 주민들이 타고 온 오토바이 75대와 인근에 있던 자동차 6대 등이 파손됐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경찰에서 조사 중이지만, 현장에 있던 일부 주민이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는 목격담이 나오고 있어 담배꽁초가 원인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피해자들은 바하왈푸르 빅토리아 병원 등 인근 병원들로 나뉘어 후송됐으나, 부상자 대부분이 심각한 화상을 당해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응급구조대 책임자인 리즈완 나세르는 "병원으로 옮긴 부상자 대다수가 전신의 70% 이상에서 화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빅토리아 병원 관계자도 CNN 방송에 "우리 병원으로 40명이 이송돼 치료 중이지만 이 중 15명은 위독한 상태"라고 말했다.

상당수 사망자는 심하게 불에 타 신원 확인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당국은 현장에서 사망자 DNA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는 총리실을 통해 낸 성명에서 "수많은 목숨이 희생된 데 대해 깊은 슬픔을 표한다"고 말했다.

무함마드 세바즈 샤리프 펀자브 주지사도 성명을 내 "희생자 가족에게 위로와 슬픔을 표한다"며 "사고 조사를 지시했으며 부상자에게 최고의 의료시설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군 당국도 헬리콥터를 제공해 피해자 이송을 돕는 등 사고 지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키스탄 유조차 전복 화재 사고
파키스탄 유조차 전복 화재 사고파키스탄 유조차 전복 화재 사고 현장에서 오열하는 남성 [두냐뉴스 홈페이지 캡처]
[그래픽] 파키스탄서 유조차 전복돼 불…"유출기름 쟁탈로 100여명 사망"
[그래픽] 파키스탄서 유조차 전복돼 불…"유출기름 쟁탈로 100여명 사망"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