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부적격 3종세트" 金·宋·趙 자진사퇴 총공세

"文대통령이 말한 적폐 해당"…조국 책임론 거듭 제기


"文대통령이 말한 적폐 해당"…조국 책임론 거듭 제기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25일 '인사청문 정국 슈퍼위크'를 앞두고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등 이른바 '부적격 신(新) 3종 세트'로 명명한 3인에 대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한국당 소속 국회 국방위원인 김학용 의원과, 교육문화체육관광위 간사인 염동열 의원, 환경노동위 간사인 임이자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상임위 소속 의원 일동 명의로 이들 후보자에 대해 사퇴를 압박했다.

이들이 휴일 아침에 기자회견까지 열어 파상공세에 나선 것은 26일부터 청문회 정국이 재개되는 만큼 여권은 물론이고 이들 후보자를 상대로 기선을 제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국당, "부적격 3종세트" 金·宋·趙 자진사퇴 총공세 - 1

먼저 한국당 소속 교문위 의원들은 김상곤 후보자에 대해 "국민의 바람을 무시하고 내 사람을 심겠다는 '막장 코드인사'"라며 "좌편향·뇌물·논문표절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가 문 대통령이 척결하겠다는 적폐가 아닌가 묻고 싶다"며 "'나라다운 나라'가 논문을 표절하고 뇌물을 업무추진비로 사용하며 사회주의를 추종하는 좌편향 인사가 교육부 장관이 되는 나라인가"라고 말했다.

또 국방위 의원들은 송영무 후보자에 대해 "문 대통령은 방위산업의 비리가 적발되면 이적죄에 준해 처벌하도록 형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는데 오히려 송 후보자가 방산비리 척결의 대상자"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송 후보자와 방산업체인 LIG 넥스원과의 유착 의혹도 거듭 제기했다.

송 후보자가 LIG 비상근 자문역을 맡았을 때 LIG 넥스원의 수주 비율이 8%에서 32%로 오르고, 국방과학연구소 재직 시절인 2009년 5월 장보고함 발주 관련 사업에 정책위원으로 참여했는데, 이 사업을 따낸 업체도 LIG 넥스원이었다는 것이다.

또 합참에 근무할 때 93억원 규모의 소부대 무전기 개발사업을 LIG 넥스원에 발주했는데, 퇴직 후에 LIG 넥스원에서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고 밝혔다.

국방위 의원들은 "이런 사실을 알고도 지명했다면 대통령이 책임질 문제지만, 몰랐다면 검증책임자가 책임지고 사퇴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라면서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했다.

한국당 소속 환노위 의원들은 조대엽 후보자와 관련해 "음주운전을 시작으로 헤아릴 수 없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고,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환노위 의원들은 ▲음주운전 ▲총장 허가 없이 사외이사 등재 ▲사외이사 등재 사업장 임금 체불 ▲㈜한국여론방송과 ㈜리서치21 주식 지분 ▲임야 불법 용도변경 ▲직계존속 재산 신고 누락 ▲모친 소득공제 등 7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특히 "조 후보자는 '사외이사 등재를 최근에 알았다'고 밝혔지만 사외이사 등기 등의 과정에서 조 후보자의 인감증명서와 인감도장이 10여 차례 넘게 제출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누가 인감증명서와 인감도장을 사용처도 모르고 타인에게 맡기겠나"라며 "조 후보자는 스스로가 말하는 '끊임없이 반복되는 적폐'"라고 밝혔다.

한국당, "부적격 3종세트" 金·宋·趙 자진사퇴 총공세 - 2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2: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