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與, 한국당 배제한 추경심사는 하지 않을 것"

"文, 한미정상회담 출국前 정국 풀어야"…"洪, TV토론 거부 적절치 않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5일 더불어민주당이 제1야당인 한국당을 배제하고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추진할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6·25 전쟁 제67주년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나라 예산을 (심사)할 때는 여야 간 협의해서 원만하게 풀어야 하고, 특히 협치의 정신이 기대되는 마당에 일방적 추진은 옳지 않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 권한대행은 "생각해보면 이것은 결국 청문회라는 것 때문에 이상하게 꼬여가는 것 아니겠냐"면서 문재인 정부의 인사 논란과 한국당의 추경 심사 거부가 연결된 문제임을 밝혔다.

그는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사람을 국회에 보내 여야를 파행의 장소로 변화시킨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 있다"면서 "28일 미국으로 한미 정상회담을 하러 가기 전에 이 정국을 풀고 가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7·3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직에 도전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다른 두 후보인 원유철·신상진 의원과의 TV토론회 참여를 거부하는 데 대해서는 "적절한 행동이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이인제 (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에게 전화해 반드시 TV토론은 이뤄져야 하고 홍 후보가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면 TV토론이 원만히 이뤄지도록 종용해줄 것을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정우택 "與, 한국당 배제한 추경심사는 하지 않을 것"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