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CJ, 베트남 고춧가루 공장 준공…"현지 농가와 상생"

CJ-KOICA 농촌개발사업 일환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CJ그룹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하는 베트남 농촌개발 공유가치창출(CSV) 사업의 하나로 고추 가공공장을 준공했다고 25일 밝혔다.

닌투언성(省) 땀응2마을에 들어선 고추가공 공장은 640㎡(약 200평) 규모에 세척, 건조, 제분, 냉장·냉동 보관 등 관련 시설을 갖췄다.

연 최대 500t의 물량을 처리할 수 있으며, 여기서 생산된 고춧가루는 CJ제일제당의 수출용 고추장이나 김치 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CJ제일제당은 원료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고, 닌투언성 농가는 고추 계약재배로 소득을 올릴 수 있다고 CJ는 설명했다.

CJ그룹 민희경 사회공헌추진단장은 "일방적 기부 형식을 넘어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CJ의 식품사업 경쟁력에 모두 도움이 되는 지속가능한 글로벌 CSV 사업모델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쩐 꾸옥 남 닌투언성 부성장은 "고추 가공공장을 통해 농민들의 소득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방적으로 혜택을 받는 것이 아니라 CJ와 마을 주민들이 비즈니스 파트너 관계가 된다는 데 큰 의미를 둔다"고 말했다.

농촌개발 CSV 사업의 첫 대상이었던 땀응2마을은 1인당 월 소득 35달러 이하의 최빈곤층 가구가 3분의 1에 달할 만큼 낙후된 지역이었다.

CJ와 KOICA는 학교와 마을회관을 리모델링하고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수도관 연결 및 관개용수로 공사를 진행하는 등 주거환경 개선 활동도 했다.

마을 내 고추 재배 참여 농가는 2014년 2가구에서 현재 43가구로 늘었으며, 이들 농가의 소득은 평균 5배가량 증가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CJ그룹은 2015년 베트남 국가주석으로부터 우호 훈장을 받았으며, 지난해에는 미국 경제 전문지 포천이 선정하는 '세상을 바꿀 주목할만한 혁신기업' 7개 중 하나로 아시아 기업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CJ-KOICA 베트남 고추가공공장 준공식 [CJ그룹 제공=연합뉴스]
CJ-KOICA 베트남 고추가공공장 준공식 [CJ그룹 제공=연합뉴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