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주국가 수립에 화성 집단이주까지…'우주 식민시대' 열리나

'아스가르디아' 건국프로젝트, 9월 위성발사로 시동…"인류의 우주정착 노력"
머스크는 '화성 식민도시' 보고서 공개…"50년 내 100만명 이주시킬 것"
화성 이주 구상 설명하는 머스크
화성 이주 구상 설명하는 머스크[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인류가 지구를 떠나 우주로 집단 이주한다는 원대한 계획이 잇따라 시동을 걸고 있어 '우주 식민지 시대'가 개막할지 주목된다.

25일 NBC 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발표된 우주국가 '아스가르디아'(Asgardia) 건국 프로젝트가 올해 하반기부터 첫발을 뗀다.

이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우주국제연구소(AIRC)의 설립자 이고르 아슈르베일리는 지난 13일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는 9월 12일 이 나라 최초의 인공위성 '아스가르디아-1'을 발사한다고 밝혔다.

아스가르디아-1은 빵 한 조각 크기의 초소형 위성으로 아스가르디아 국민의 사진 등 개인 데이터를 담게 된다.

러시아의 억만장자이자 항공우주 엔지니어인 아슈르베일리는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가 발사된 지 60년 만에 우리만의 위성이 새로운 우주 시대의 개막을 알릴 것"이라며 "이 위성은 우리 국민을 가상의 형태로 우주에 실어나르는 것"이라고 자평했다.

북유럽 신화에서 신들의 세계를 의미하는 '아스가르드'에서 이름을 따온 이 국가는 지구 상에 영토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벌써 50만 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려 이 중 20만여 명을 국민으로 선별했다.

캐나다 맥길대 항공우주법연구소의 람 자쿠 소장은 "아스가르디아는 인종, 국적, 종교를 초월한 윤리적이고 평화로운 독립체로서 인류의 우주 정착을 위해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우주 공간과 달에 정거장을 건설하고 사람이 거주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기로 했다.

최근 공개된 우주정거장 상상도를 보면 내부에는 투명한 유리 벽과 운하, 녹지가 있고, 정거장에 있는 행성 간 로켓은 주거모듈과 달 착륙선을 갖추고 있다.

아스가르디아는 자체 헌법에 대한 국민투표를 18일부터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정부 부처와 의회 등의 조직이 갖춰지면 올해 가을부터 '과학부'를 중심으로 구체적인 이주 계획을 수립한다.

아울러 내년 4월까지 유엔에 국가 지위를 인정해달라고 신청할 예정이다.

우주국가 '아스가르디아' 프로젝트
우주국가 '아스가르디아' 프로젝트[출처=아스가르디아 페이스북 캡처]

아직 걸음마 단계인 우주국가 건국 구상보다 좀 더 실현 가능성이 큰 계획은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괴짜 억만장자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CEO의 화성 식민도시 건설 프로젝트다.

화성 이주에 필요한 최첨단 기술 개발이 진행 중인 데다 단계별 세부 계획까지 마련돼 있기 때문이다.

머스크 CEO가 학술지 뉴스페이스(New Space) 6월호에 게재한 '인류를 다(多)행성 종족으로 만들기'(Making Humanity a Multi-Planetary Species) 보고서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재사용이 가능한 로켓과 행성간교통시스템(ITS) 우주선을 만들어 지구와 화성 사이를 오가도록 할 계획이다.

개발 중인 초강력 랩터 엔진 42개를 장착한 재사용 로켓은 개당 1천 회 우주비행을 할 수 있도록 설계한다. 이 로켓을 이용해 우주선과 연료탱크를 궤도에 안착시켰다가 26개월마다 지구와 화성이 일직선 상에 위치할 때 한꺼번에 화성으로 보낸다는 구상이다.

머스크는 1천 개 이상의 ITS 우주선을 만들어 매회 100명 이상의 승객을 실어나르면 앞으로 50∼100년 안에 100만 명이 사는 화성 식민도시를 건설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처럼 재사용 로켓과 우주선을 활용하기 때문에 화성여행 비용도 1인당 20만 달러(약 2억3천만 원)로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재래 기술을 사용할 경우 개인이 화성으로 가는 데 100억 달러(약 11조 원)가 드는 것으로 추산된다.

머스크는 모든 과정이 예상대로 순조롭게 진행되면 10년 안에 ITS 우주선이 운항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면서도 "어마어마한 위험이 있고 비용도 많이 든다. 성공하지 못할 가능성도 크지만 우리는 최선을 다해 가능한 한 많은 진전을 이뤄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0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