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키스탄서 재래시장 등 잇단 테러…38명 사망·120명 부상(종합)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이슬람 단식성월인 라마단 종료(25일)를 앞두고 파키스탄에서 23일 잇따라 테러가 벌어져 최소한 38명이 숨지고 120여 명이 다쳤다.

지오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북서부 파라치나르에 있는 투리 재래시장에서 두 차례 폭탄이 터져 최소한 25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 다쳤다.

목격자들은 라마단 기간 금식 후 첫 식사인 이프타르를 준비하려고 사장에 많은 인파가 모여있을 때 첫 번째 폭탄이 터진 뒤 부상자들을 돕고자 사람들이 모이자 다시 폭탄이 터졌다고 밝혔다.

이슬람 수니파가 주축인 극단주의 무장단체 파키스탄탈레반(TTP) 강경분파인 자마툴 아흐랄은 이 테러를 자신들이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파라치나르는 파키스탄에서 예외적으로 시아파가 많은 곳으로 지난 1월과 3월에도 TTP와 자마툴 아흐랄의 폭탄 테러가 벌어져 모두 49명이 사망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께 남서부 발루치스탄 주 주도 퀘타에서는 차량을 이용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경찰관 등 13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퀘타 경찰서 앞에서 도요타 코롤라 승용차 한 대가 경찰서로 향해가다 검문을 받자 갑자기 폭발했다.

퀘타는 지난달 한국인이 설립한 어학원에서 일하면서 기독교 선교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진 20대 중국인 2명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대원들에게 납치돼 살해되는 등 최근 테러가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다.

23일 파키스탄 퀘타에서 경찰이 차량 자폭테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AFP=연합뉴스]
23일 파키스탄 퀘타에서 경찰이 차량 자폭테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AFP=연합뉴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4 0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