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간관심주] '탈원전' 정책에 에너지株 희비

송고시간2017-06-24 08:30

대체에너지 관련 종목 급등…원전 관련주는 약세

문 대통령 탈핵 시대 선포
문 대통령 탈핵 시대 선포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산 기장군에 있는 고리원자력발전소에서 열린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탈핵정책을 밝히고 있다. 국내 최초 상업용 원자력발전소인 고리1호기는 40년만인 이날 0시를 기해 영구정지에 들어갔다. 2017.6.19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백지화하는 등 '탈핵 시대'를 선포하면서 에너지 관련주 사이에 희비가 극명하게 갈렸다.

태양광·풍력 등 대체에너지 관련주는 줄줄이 올랐지만 원자력발전 관련주는 급락해 일부는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우는 등 약세를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원전 정책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다.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원자력발전 위주 발전정책에서 벗어나 신재생에너지와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중심의 청정에너지 정책을 펴겠다는 의미다.

이 소식에 대체에너지 관련주는 일제히 상승했다.

국내 풍력 터빈 시장의 과점사업자인 유니슨[018000]은 19일 하루에만 17.57% 급등했고 19∼23일 5거래일간 전주 대비 25.52% 치솟았다.

웅진에너지도 한 주 동안 주가가 13.33% 뛰어올랐다. 웅진에너지는 태양 전지용 소재인 잉곳(폴리실리콘을 녹여 결정으로 만든 것)과 웨이퍼(잉곳을 얇게 절단한 것) 국내 1위 생산업체다.

태양전지와 태양광 발전기 등을 만드는 신성이엔지는 지난 22일 169억원 규모 태양광 발전시설 공사 수주 소식 등 호재가 겹치며 5거래일간 주가가 11.08% 뛰었다.

태양광 설비[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양광 설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밖에 태양광 발전시스템과 태양전지 모듈을 제조하는 에스에너지(9.95%), 풍력발전단지 건설 사업을 하는 동국S&C(5.28%), 동국S&C의 모회사 동국산업[005160](4.20%) 등이 한 주간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원전 관련주는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한국전력 자회사인 원전 설계 업체 한전기술은 19∼20일 이틀 연속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끝에 한 주간 주가가 14.47%가 빠졌다.

원자로 설비·터빈발전기 납품을 하는 두산중공업[034020]도 19일 11.00% 급락했고 23일까지 5거래일 동안 9.13% 떨어졌다.

원자력발전계측제어 전문기업인 우리기술(-13.21%), 원전 정비보수 업체 한전KPS(-7.88%)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 기조로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전반적 수혜가 예상되나 일차적인 반사이익은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관련 업체에서 먼저 누릴 것으로 내다봤다.

강승균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원전과 석탄발전의 빈자리를 메우기에 신재생 발전은 아직 현실적이지 않아 중단기적으로는 LNG 발전이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연구원은 "한국가스공사[036460]가 발전용 LNG 수요 증가로 확실한 수혜를 누리고 LNG발전기를 운영 중인 민자발전사나 지역난방공사 같은 집단에너지사도 가동률 상승과 실적개선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한국가스공사가 LNG 발전량 증가로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의 최대 수혜주가 될 것"이라며 "LNG판매 증가는 해외광구 지분 투자, 터미널·파이프라인 등 설비투자 증가로 이어지며 요금 기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고리1호기[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리1호기[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전 관련 업체들의 전망은 다소 엇갈렸다.

신지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전KPS[051600]에 대해 "점진적 탈원전 기조를 재확인한 수준의 대통령 발언에 주가 반응은 과도한 편으로 저가매수 기회"라며 "비정규직 정규직화나 경영성과 평가 등에서 실적 상향조정 요인이 있다"고 말했다.

이상현 IBK투자증권은 "두산중공업[034020]이 새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일정 부분 타격을 입겠지만, 중장기적으로 원전 해체시장 참여로 기회를 얻을 것"이라며 목표주가 3만1천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면 "국내 해체시장 확대가 기업들에 수혜로 돌아갈 가능성은 작다. 현재 국내 원전해체 기술력은 선진국에 못 미치고 핵심기술 관련 처리를 할 수 있는 기업은 전무하다"며 "글로벌 원전해체 시장을 선점하지 않는 한 한전KPS나 한전기술[052690] 등 관련 기업 기초여건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승철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도 "신규 원전 건설이 전면 금지되면 국내 원전 설계를 담당하는 한전기술 일감은 줄어들 수 있다. 원전 해체시장 진출로 대안을 찾을 수도 있겠으나 기술 자립과 해체 경험 축적 등 해결할 문제가 많다"고 분석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