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대표 경선, '최대 승부처' 수도권서 피날레

송고시간2017-06-24 05:30

이틀간 여론조사 후 26일 대표·최고위원 지명

바른정당 경선후보 부울경 표심잡기
바른정당 경선후보 부울경 표심잡기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바른정당 당 대표·최고위원 경선에 나선 후보 들이 23일 오후 부산·울산·경남 정책토론회가 열린 부산 금정구 부산가톨릭대에서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하태경(왼쪽부터), 정운천, 이혜훈, 김영우 의원. 2017.6.23
cch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당권 도전에 나선 4명의 후보가 24일 서울에서 열리는 토론회를 끝으로 경선 일정을 마무리한다.

이혜훈, 하태경, 정운천, 김영우 후보(기호순)는 이날 오후 2시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리는 권역별 정책토론회에 나와 수도권 지역 당원들을 대상으로 지지를 호소한다.

수도권 지역은 바른정당 전체 당원의 50%가량이 모여 있는 곳인 만큼 이번 당 대표 및 최고위원 경선의 최대 승부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상욱 후보가 도중 사퇴함에 따라 네 후보 전원이 지도부에 입성하게 된 가운데 순위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당 선관위는 이날부터 이틀간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뒤 26일 오후 최종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최다 득표자는 당 대표에, 나머지 3명은 최고위원에 지명된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