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中 밀수 중심지 단둥시 밀수 단속 강화키로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가 시행 중인 가운데 북중접경에 위치한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가 북한과의 밀수 단속을 강화키로 했다.

23일 중국 단둥뉴스망에 따르면 단둥시는 최근 국가 및 성 차원의 밀수방지 방침에 발맞춰 밀수단속종합대책회의를 열어 올 연말까지 접경지역 일대에서 밀수행위를 집중 단속키로 했다.

단둥시는 이번 밀수 단속을 '궈먼리젠(國門利劍·국경의 예리한 검) 2017'로 명명하고 공업·전자 폐기물 등 해외 폐기물 밀수, 식품·냉동품류 등 농수산품 밀수, 석탄·석유아스팔트·희귀금속 등 자원제품 밀수 등을 차단할 계획이다.

자동차, 석유가공품, 담배, 가전제품, 고급 장신구, 화장품, 멸종위기 생물 등의 밀무역 행위도 단속 대상에 포함시켰다.

단둥시의 밀수 단속 강화는 유엔 대북제재에 중국이 동참했으나 단둥에서 북한과의 밀수가 성행하는 탓에 제재가 무력화된다는 안팎의 지적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작년 하반기 당국의 조사를 받은 단둥 랴오닝훙샹그룹이 밀수출 방식으로 북한에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에 쓰이는 물자 거래를 지원한 것으로 드러나 유사 밀수행위를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단둥의 밀수 상인들은 압록강 건너편 공해상에서 북한산 제품을 들여와 판매하고, 보따리장수들이 생필품을 가지고 북한 신의주로 국경을 넘나들면서 북한산 웅담, 술, 수산물 등을 몰래 들여오는 것으로 지적됐다.

단둥뉴스망은 "이번 단속은 단둥시와 다롄(大連)해관, 랴오닝성 밀수단속국이 합동으로 펼친다"며 "지속적인 단속으로 해상 밀무역꾼을 뿌리 뽑는 게 최종 목표"라고 전했다.

中 단둥에서 바라본 北 신의주 압록강변의 소형선박 [AP=연합뉴스]
中 단둥에서 바라본 北 신의주 압록강변의 소형선박 [AP=연합뉴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3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