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장들 "하반기 경기호전·금리상승…취약계층 대출부실 우려"

송고시간2017-06-26 06:03

하반기 재테크, 부동산보다 주식 유망

정규직 전환·채용확대 검토…디지털 금융 전문인력 확보 추진

(서울=연합뉴스) 금융팀 = 국내 주요 시중 은행장들은 올 하반기 금리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한계가구·한계기업 대출의 부실 가능성에 대비해 여신관리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하반기에도 경기회복세 지속으로 올 경제성장률이 2.7∼2.8%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재테크수단으로 부동산보다는 주식이 유망할 것으로 내다봤다.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장은 26일 연합뉴스가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올 하반기 경기 및 금융시장 전망, 하반기 경영전략 등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서울시내 한 은행의 개인대출 상담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내 한 은행의 개인대출 상담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은행장들은 우선 수출 회복과 설비투자 개선, 새 정부의 일자리·소득 주도 성장정책에 대한 기대로 국내 경제의 긍정적 전망이 커지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도 국내경기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하반기 경제성장률이 2.7∼2.8%의 양호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고, 함영주 하나은행장도 "올 하반기 성장률이 2.8%(전년동기대비)로 상승하고 올해 성장률도 한국은행이 전망한 2.6%를 소폭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은행장들은 모두 경기회복과 미국의 금리 인상 영향으로 향후 금리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금리상승 폭이 제한적일 것'(신한 위성호)이라거나 '점진적이고 완만한 상승세 예상'(우리 이광구)이라는 전제가 붙긴 했지만 앞으로 금리가 오를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었다.

은행장들은 금리상승에 따라 부채상환능력이 취약한 한계가구·한계기업 등 취약차주 여신이 연체 등 부실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한 관리에 나설 방침임을 시사했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시장금리 상승으로 취약차주의 부실화가 예상된다"면서 "은행은 취약계층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왼쪽부터) 윤종규 KB국민은행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이경섭 NH농협은행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왼쪽부터) 윤종규 KB국민은행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이경섭 NH농협은행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은행장들은 하반기 재테크 전망으로 부동산보다 주식을 추천했다.

글로벌 경기회복 등의 영향으로 기업 실적이 호전되면서 주가는 양호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부동산은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여파로 보합권에 머물거나 상승세가 둔화할 것이란 얘기다.

이경섭 농협은행장은 "주식 시장은 하반기에도 상승세를 지속할 전망"이라며 "부동산시장은 주택가격 하락에 대한 리스크에 대비해야 하며 보수적 입장을 견지하는 투자방법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은행장들은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과 채용 규모 확대를 검토하면서 특히 최근 이슈로 부상하는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금융 전문인력 확보를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hoon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