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지현 '3주 연속 우승 보인다'…한경 레이디스 공동 1위

김지현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김지현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최근 한국 여자골프의 새로운 '대세'로 떠오른 김지현(26)이 3주 연속 우승을 향해 한 발짝 더 다가섰다.

김지현은 23일 경기도 안산 아일랜드 리조트 웨스트·사우스 코스(파72·6천592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 원)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골라내며 2언더파 70타를 쳤다.

1, 2라운드 합계 7언더파 137타를 친 김지현은 오후 4시 40분 현재 김혜선(20), 김보아(22), 장은수(19) 등과 함께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김지현과 김혜선, 김보아는 2라운드를 마쳤고, 장은수는 6개 홀만 끝낸 상태다. 이날 경기는 짙은 안개로 인해 경기 시작이 예정보다 1시간 45분 미뤄졌다.

김지현은 최근 2주간 에쓰오일 챔피언십과 한국여자오픈에서 연달아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정상에 오를 경우 2008년 9월 서희경 이후 8년 9개월 만에 KLPGA 투어에서 3주 연속 우승하는 선수가 나오게 된다.

기간으로 3주가 아니지만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한 것은 2009년 8월 유소연이 최근 사례다.

이틀간 보기를 1개로 막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친 김지현은 올해 상금(5억8천만 원)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대상 포인트에서는 이정은(21), 김해림(28)에 이어 3위, 평균 타수는 4위에 올라 있다.

박지영(22)과 정희윤(23), 임은빈(20)이 나란히 6언더파로 공동 선두보다 1타 뒤진 공동 5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오지현(21)은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하며 박결(21)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자리했다.

대상 포인트 선두 이정은은 9개 홀을 마친 상황에서 4언더파로 공동 14위를 기록 중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3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