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친구 왜 무시해" 25년지기 친구 살해 30대 영장

서울 노원경찰서
서울 노원경찰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서울 노원경찰서는 23일 자신의 여자친구를 무시했다는 이유로 25년간 사귄 친구를 술자리에서 살해한 김모(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2일 0시 10분께 노원구 공릉동 A(39)씨 원룸에서 중학교 동창인 A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김 씨는 함께 술을 마시던 A씨가 "나이도 많은 여자친구보다 편찮은 어머니를 챙기라"라며 핀잔을 주는 등 자신의 여자친구를 무시한 것에 격분해 술김에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범행 직후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강원도 속초로 달아났다가 통신 조회 등으로 추적한 경찰에 약 7시간 만에 검거됐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3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