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명절 고속도로 요금 면제…"합리적 혜택" vs "퍼주기"

고속도로 모습(자료)
고속도로 모습(자료)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올해 추석부터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키로 하면서 인터넷 댓글 창에는 "생활 친화적 정책"이라는 호평과 "무모한 퍼주기"라는 비판이 엇갈렸다.

고속도로 통행료 부담 감소는 애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였다. 정부는 민자 고속도로의 요금도 단계적으로 인하하기로 했다.

네이버 이용자 'assa***'는 "세금을 내는 국민으로서 이런 혜택이 고맙다. 피부에 와 닿는 복지 정책으로 본다"고 평했다.

'star****'는 "사실 명절 때는 고속도로 정체가 심해 통행료를 낸다는 것 자체가 매우 아까웠다. 명절 요금 면제는 합리적인 판단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포털 다음 사용자 '골든인사이트'도 "귀경길을 편한 마음으로 갈 수 있게 해주는 것 같아 좋다. 통행료를 아끼고 넉넉해진 마음에 고향에서 소비도 많이 할 것 같다"고 했다.

다른 네티즌 '별이'는 "톨게이트에서 요금 징수로 고생하시는 직원분들도 명절 때 홀가분하게 휴가를 갈 수 있어 일석이조"라고 반겼다.

그러나 명절 통행료 면제가 도로공사의 적자 확대 등 부작용만 키울 것이라는 의견도 적잖았다.

네이버 이용자 'juan****'는 "너무 생각 없이 나라 곳간에서 돈을 퍼주는 것 같다. 예산 부족으로 큰 문제가 생길 것 같아 걱정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css1****'는 "통행료 면제 혜택이 클 것 같지만 결국 적자가 커지면 다른 공공요금을 올려서 이를 메우는 형태가 될 것"이라며 "조삼모사식으로 속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다음의 네티즌 '방울이와백구'는 "통행료는 결국 도로 유지 보수와 안전 강화에 쓰이는데 명절 때처럼 차가 많을 때 요금을 안 받으면 도로의 질 하락이 불가피해진다"고 꼬집었다.

'서울아저씨'는 "통행료 무료라는 말에 다들 차를 갖고 나와 예전 명절 때보다 고속도로 정체가 더 심해질 것"이라며 "체감할 만한 이득이 사실상 없을 정책"이라고 성토했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3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