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정상회담 '與野 협치수행단' 결국 불발…野 참여거부

與 "외교안보 협력 거부"…野 "들러리 안 선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미길에 여야 의원들의 동행을 제안해 '여야 협치수행단'이 꾸려질 것으로 기대됐지만, 국회 대치 상황 속에 야당 거절로 불발됐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23일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 생명과 국익에 직결되는 외교·안보 문제에 있어서는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던 보수정당이 문 대통령의 정상회담 동행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한미공조의 초석이 될 수 있는 첫 정상회담에 대한 보수정당의 동행거부를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야당 원내대표들에게 한미정상회담에 의원들을 동행시켜달라는 문 대통령의 제안에 초당적 협력은 불가능한 것인가"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외교·안보에서 중차대한 시기에 새 정부는 협치와 다양한 통로를 통해 해법을 모색하고 있다"며 "잘 되면 우리가 도와줘서 그렇고, 안 되면 비난하는 그동안의 여야정 관계를 극복하자고 다시 한 번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야당의 거절로 문 대통령 방미 일정 협치 수행단이 무산 된 것은 청와대가 야당이 반대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해 여야간 대치가 격화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의 제안 직후만 해도 자유한국당은 '부정적 검토' 의견을 나타냈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등은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었지만, 강 장관 임명 이후 각 당의 입장은 선회, "우리가 들러리냐"라며 '동행 불가'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앞서 한국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미 정상회담 수행은 안 하는 쪽으로 할 것"이라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 등에 관한 의견이 제대로 정리 안 된 상태에서 우리가 완전히 들러리다"라고 말한 바 있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식적인 제안을 받지 못했고, 제안이 다시 오더라도 가기는 어렵다"면서 "의원들이 미국에 가서 할 일이 없고, 인사청문회 등 현안이 산적해 국회를 비울 수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 트럼프 (한미정상회담)(CG)
문재인 + 트럼프 (한미정상회담)(CG)[연합뉴스TV 제공]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3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