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교육감, 전교조와 체결 단협 이행 촉구 공문 논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전교조 출신인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전교조와 단체협약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문을 발송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2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박 교육감은 최근 본인 명의로 된 A4 1장 분량의 서한문을 업무 메일을 통해 각 지역교육청 교육장과 도내 일선 학교 교장에게 보냈다.

서한문 제목은 '교직단체와 상생의 협력문화를 당부드린다'로 돼 있다.

박 교육감은 서한문에서 "전교조는 고용노동부의 '법상 노조 아님' 통보로 인한 법외 노조지만 현존하는 엄연한 교직단체이자 교육동반자"라며 "새 정부는 전교조에 전향적 조치를 취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교육청이 전교조를 포함한 교직단체와 맺은 단체협약 사항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한다"며 "협약은 지켜져야 신뢰가 쌓이고 상생 협력이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교조를 포함한 교직단체와 맺은 단체협약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교육장과 교장들이 앞장서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서한문 발송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보수 성향 교장과 교원단체 등은 박 교육감이 초법적 지시를 내렸다며 반발하고 있다.

경남교원단체총연합회 측은 "박 교육감이 법외노조인 전교조와의 단체협약 이행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보낸 건 사실상 초법적 지시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도내 일선 학교 측으로부터 문의 등을 받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박 교육감의 서한문에 따라 전교조와의 단체협약을 이행해도 되는지 교육부에 질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 이후 현장에서 전교조 '법외노조 탈피'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박 교육감이 평소 소신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3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