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드 너무 비싸다" 日, 육상 배치형 이지스 시스템 도입

송고시간2017-06-23 11:50

아사히신문 "방위성 내년 예산 편성에 반영 요청"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방위성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도입을 보류키로 했다고 23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방위성은 그 대신에 육상 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 '이지스 어쇼어'를 도입
키로 하고 2018년도 예산안에 관련 경비를 편성해줄 것을 요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 보도에 따르면 방위성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능력을 높이는 방안으로 이지스 어쇼어를 도입키로 했다. 방위성은 내달 열릴 '통합기동방위력 구축 위원회'에서 최종 의견을 정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는 이지스 어쇼어와 함께 검토되어 왔던 사드 도입은 비용 문제 등으로 인해 보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지스 어쇼어는 1기당 약 800억엔(약 8천201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며, 미일이 현재 개발 중인 미사일을 이용하면 2기로 일본 전체를 감시, 방어할 수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반면 사드는 1기당 1천억엔(약 1조251억원)이 넘는데다 전국에 6기 정도가 배치돼야 한다는 점이 보류 판단에 고려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의 탄도미사일 방어(BMD)체제는 이지스함의 요격미사일 'SM3'가 대기권 밖에서,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이 대기권 내에서 요격하는 2단계 시스템인데, 이지스 어쇼어는 이를 보완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은 내달 하와이에 있는 미군의 이지스 어쇼어 실험시설을 방문하는 방안을 조정 중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일본 방위성에 배치된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
일본 방위성에 배치된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

(도쿄 교도=연합뉴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12일 일본 도쿄 이치가야(市谷)의 방위성에 배치된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2017.2.12 choinal@yna.co.kr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