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병화 한은 부총재 퇴임…당분간 공석으로 남을 듯

송고시간2017-06-23 11:20

후임 인사 지연으로 금통위 6인 체제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가 3년 임기를 마치고 23일 퇴임했다.

장 부총재는 서울외국환중개 대표이사로 일하던 2014년 6월 부총재로 임명된 후 한은의 살림을 챙겨왔다.

장 부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지난 3년을 되돌아보면 다사다난했다"며 "솔직히 몸은 고단했지만, 사명감으로 일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장 부총재가 한은에 몸담은 기간은 38년이나 된다.

이임식에 참석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장 부총재의 퇴임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총재는 "저와 부총재는 40년 전인 1977년 동기로 한은에 들어온 뒤 정말 오랜 시간을 같이 지냈다"며 "지난 3년간 부총재를 동반자로 생각하면서 총재직을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장 부총재가 퇴임하면서 기준금리 등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는 당분간 6인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의 내각 인사가 마무리되지 않으면서 한은 부총재 인사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부총재는 한은 총재의 추천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당장 다음 달 13일 열릴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는 금통위원 6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 총재는 지난 22일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금통위가 일시적으로 6인 체제로 운영되더라도 통화정책 결정에 리스크(위험) 요인이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현재 금통위원들의 견해 차이가 크지 않다고 말했다.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연합뉴스 자료사진]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연합뉴스 자료사진]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