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로교통공단, 빅데이터로 교통사고 줄인다

송고시간2017-06-23 11:10

대구지역 교통사고위험예측서비스 화면

대구지역 교통사고위험예측서비스 화면

▲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신용선)이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활용한 교통사고 위험예측 서비스' 고도화 및 지역 확대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2017년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에 최종 사업자로 선정돼 6월 말 본격 추진한다.

이 프로젝트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산업경제의 경쟁력을 높이고, 국민 체감형 빅데이터 활용 성공사례를 발굴·전파하기 위한 것으로, 도로교통공단은 ㈜엔텔스, 고려대 산학협력단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모에 참여했다.

도로교통공단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교통사고 통계 및 시민 제보, 교통소통 데이터와 기상청 날씨정보 등을 융합, 빅데이터 분석 결과 예측된 교통사고 위험지역을 TBN한국교통방송을 통해 사전에 제공함으로써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은 미래부와 함께 지난해 대구지역 빅데이터 교통사고 위험예측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부산지역으로 확대를 진행했으며,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 평가에서 우수과제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이번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는 이준용 방송본부장은 "실제 2015년도부터 서비스 중인 대구 시내의 경우,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약 11% 감소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교통사고 위험예측 모델에 대한 정확도를 높이고, 서비스 지역을 대구·부산 지역 외에 인천·울산·강원·제주 등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