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염때 경로당 에어컨 가동 공무원이 확인한다

송고시간2017-06-23 10:56

경기, 무더위쉼터 집중 관리… 도우미 1만1천명이 독거노인 방문도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폭염 대책기간인 9월 30일까지 취약계층을 집중 관리한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이 기간 노인복지관·경로당 등 노인시설 5천556곳, 복지회관 67곳, 금융기관 108곳 등 6천797곳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운영한다.

무더위 쉼터마다 공무원을 책임관리자로 둬 폭염특보 발령 시 에어컨 가동 여부 등을 점검한다.

취약계층을 직접 방문해 건강관리를 하는 폭염 재난도우미 1만1천458명도 운영한다.

간호사, 사회복지사, 지역자율방재단원 등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는 도내 독거노인 6만3천여명과 거동불편자 1만5천여명 등 8만1천여명의 폭염취약계층을 돌보게 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는 폭염으로 인한 온열 질환자의 신속한 구조를 위해 얼음조끼와 생리식염수 등을 갖춘 '콜&쿨 구급차' 233대도 가동한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