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국 문화 융합된 '청주 비중리 삼존상 및 입상' 보물 됐다

보물로 지정된 청주 비중리 석조여래삼존상(왼쪽)과 석조여래입상.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물로 지정된 청주 비중리 석조여래삼존상(왼쪽)과 석조여래입상.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삼국시대 불상인 '청주 비중리 석조여래삼존상 및 석조여래입상'을 보물 제1941호로 지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석조여래삼존상은 커다란 돌에 광배(光背·빛을 형상화한 불상 뒤쪽의 장식물)와 삼존(三尊·본존과 함께 좌우에 모신 부처나 보살), 대좌(臺座·불상 받침)를 모두 표현한 일광삼존불(一光三尊佛)이다.

다만 삼존 가운데 왼쪽 협시보살상은 찾을 수 없으나, 본존과 오른쪽 협시보살상은 비교적 온전하게 남아 있다. 불상의 옆쪽과 뒤쪽도 잘 다듬고 조각해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석조여래삼존상은 일광삼존불이라는 조형적 특성과 대좌 양쪽에 사자가 호위하는 모습으로 볼 때 6세기 중반을 전후해 만들어졌고, 석조여래입상도 같은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청주는 본래 백제의 영역이었으나 5세기 후반 이후 고구려의 영토가 됐고, 불상이 제작될 무렵에는 나제동맹을 통해 고구려를 압박한 신라가 차지했다.

지정조사단 관계자는 "이 불상들은 신라, 고구려, 백제의 문화 요소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며 "청주에서 전해오는 가장 귀중한 초기 삼국시대 불상으로, 역사적·미술사적 의의가 대단하다"고 설명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3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