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암사동 유적지서 신석기시대 교류 흔적 발견

"산지가 다른 옥·흑요석기 출토…원거리 이동·교역 추정"
서울 암사동 유적지서 신석기시대 교류 흔적 발견 - 1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해식)는 문화재청과 서울시 지원으로 진행해 온 암사동 학술발굴조사에서 신석기시대 교류 흔적을 연구할 수 있는 유물이 출토되는 등 다양한 발굴 성과를 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강동구에 따르면 이번 발굴조사는 1970년대 국립중앙박물관의 4차례 학술발굴조사 이후 40여 년 만에 이뤄지는 것으로, 암사동 유적지의 남측 주거지군 약 1천200㎡(약 363평)가 조사 대상지다.

이곳에서는 작년에 신석기시대 주거지 8기, 삼국시대 주거지 5기가 발견됐다. 작년과 올해 출토된 유물 수는 빗살무늬토기를 비롯해 약 2천여 점에 달한다.

이 중에는 신석기시대 교류의 흔적을 연구할 수 있는 귀중한 유물도 있다고 강동구는 설명했다.

특히 작년에는 신석기시대 옥제 장신구가, 올해는 흑요석기(화산지역의 흑요석으로 만든 예리한 석기)가 출토돼 학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발굴조사기관인 한양대 문화재연구소의 한 연구원은 "이들 옥과 흑요석기의 산지는 암사동과 거리가 먼 곳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신석기시대 사람들도 원거리 이동과 교역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강동구는 전했다.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3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