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트럼프, 中역할 안통하면 美보호차 뭐든지하겠단것 밝혀와"

송고시간2017-06-23 05:56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협력을 희망하고, 또 앞으로도 대북압박을 위해 지속해서 협력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만약 그런 게 통하지 않으면 미국을 보호하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밝혀왔다"고 말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美백악관 수석 부대변인
새라 허커비 샌더스 美백악관 수석 부대변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수석 부대변인이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북한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노력이 안 통했다고 비판했는데 향후 조치는 어떤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언급했다.

샌더스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과정에 대해선 아주 극도로 분명하게 입장을 취해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트위터에 "북한 문제와 관련해 시진핑 주석과 중국의 도움 노력을 매우 고맙게 생각하지만 그런 노력은 제대로 통하지 않았다. 적어도 나는 중국이 시도했다는 것은 안다"고 적어 논란을 촉발했다.

중국의 노력을 평가하면서도 결과적으로 별 효과가 없었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독자 해법을 모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불러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논란이 일자 하루 만에 시 주석에 대한 호감을 표시하며 사태를 진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아이오와 주(州) 시더래피즈에서 한 연설을 통해 "북한과 관련해 중국으로부터 약간의 도움을 더 얻기를 희망한다. 하지만 아직 다 얻어낸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난 중국의 지도자(시 주석)를 정말 좋아한다. 우리는 중국과 아주 훌륭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정상회담 당시의 도널드 트럼프(왼쪽) 美대통령과 시진핑 中국가주석
지난 4월 정상회담 당시의 도널드 트럼프(왼쪽) 美대통령과 시진핑 中국가주석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샌더스 부대변인은 미국의 대북대응책과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은 줄곧 '어떤 옵션도 배제하지 않는다. 그러나 어떤 것이 될지는 미리 떠벌리지 않겠다'고 말해 왔다"고만 답변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