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런던시, 시내 운행 승용차에 '주행거리 요금제' 검토

송고시간2017-06-23 00:42

런던시, 시내 운행 승용차에 '주행거리 요금제' 검토 - 1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노동당 소속 사디크 칸 영국 런던시장이 악화하는 교통혼잡을 덜기 위해 '주행거리 요금제'(Pay-per-mile road pricing) 도입을 검토한다고 영국 경제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런던시가 도심 진입 차량에 '혼잡통행료'를 도입한 지 14년이 지났지만 나빠진 교통혼잡에 대처하려면 새로운 수단이 필요한 현실을 맞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런던시는 이날 공개한 교통정책 전략 초안에서 주행거리 요금제 도입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칸 시장은 하루 300만대인 통행량을 낮추기를 바라면서 대중교통과 도보, 자전거 등을 통해 런던에 들어오는 비중을 현재 60%에서 2041년까지 80%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앞서 런던시의회는 현행 혼잡통행료는 더는 혼잡 억제 효과를 내지 못한다면서 주행거리 요금제를 권고한 바 있다.

교통량은 줄었지만 오히려 평균 주행속도는 떨어졌다는 점을 들었다.

FT는 혼잡통행료 전면 개혁이 칸 시장 재임 기간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처럼 보인다고 관측했다.

현재 혼잡통행료는 하루 11.5파운드(약 1만7천원)다. 도심 혼잡통행구역(CCZ)은 평일 오전 7시~오후 6시에 운영된다.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