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동 카타르항공, 美아메리칸항공 지분 10% 매입 추진

걸프국 단교·영공봉쇄속 美공략…아메리칸항공 "정책·운영 변화없다"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카타르 국영 카타르항공이 미국 아메리칸항공의 주식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

카타르항공은 최소 8억800만 달러 규모의 아메리칸항공 보통주를 사들여 주식을 최고 10%까지 보유하는 계획을 최근 아메리칸항공에 통지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들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전날 뉴욕증시 종가 기준으로 1천670만 주에 해당하는 규모다.

카타르항공의 아크바르 알바케르 최고경영자(CEO)가 아메리칸항공에 이런 의향을 전달한 것으로 보도됐다.

아메리칸항공의 내부 규정은 개인이 이사회 의결 없이 4.75% 이상의 주식을 취득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미국 아메리칸항공과 카타르 카타르항공의 여객기
미국 아메리칸항공과 카타르 카타르항공의 여객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이 기준을 넘는 대주주는 10%를 보유한 미국의 억만장자 투자자 워런 버핏 등 5명에 불과하다고 WSJ은 전했다.

아메리칸항공은 자사가 카타르항공에 이런 투자를 제안한 것이 아니라면서 "이사회 구성이나 정책, 운영, 전략수립에 변화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카타르항공의 이번 계획은 아랍 일부 국가들이 카타르에 대한 단교와 더불어 영공통과를 금지하면서 카타르의 '하늘길'이 막힌 가운데 나온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 이집트 등 중동 4개국은 이달 초 카타르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조직을 포용하고 있다며 카타르와 국교 단절을 선언했다.

이들 국가는 동시에 자국 영공을 카타르항공이 통과하지 못하도록 했다.

카타르항공은 지난 20년간 가장 빠르게 사세를 확장한 항공사의 하나였다.

영국항공 모기업의 최대주주이자 남미의 라탐 항공그룹, 이탈리아 제2항공사인 메리디아나항공 등 여러 항공사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의 항공사들은 이를 의식하고 카타르항공이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는 것은 부당하다며 제동을 걸었다. 카타르항공은 이런 주장을 부인해왔다.

아메리칸항공은 이날도 "미국 정부가 외국 정부에 맞서 막대한 보조금으로 미국의 항공산업과 많은 미국인의 일자리를 위협하는 것을 막아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2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