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이 "EU정상회의서 英거주 EU 국민 권리 보호 방안 제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22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이후 영국에 거주하는 EU 회원국 국민의 권리 보호 방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 총리는 브뤼셀에서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EU 정상회의에 참석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영국에 거주하는 EU 회원국 국민의 권리) 문제는 이제 막 시작된 협상에서 조기에 고려되기를 원하는 이슈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메이 총리의 대변인은 앞서 메이 총리가 이날 EU 정상들과의 만찬 회동에서 영국 내 EU 회원국 국민의 권리를 보호하는 방안에 대한 원칙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EU 관리들은 메이 총리에게 모든 협상은 국가 지도자가 아니라 양측 협상 대표 간에 이뤄져야 한다며 이 문제를 제기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현재 영국에는 300만 명의 EU 회원국 국민이, EU 회원국에는 100만 명의 영국인들이 살고 있으며 지난해 6월 영국이 브렉시트를 결정하면서 이들의 권리문제가 부각됐다.

메이 총리는 예전에는 EU에 사는 영국인들의 권리가 보호될 때까지 영국 내 EU 회원국 국민의 권리를 보장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양측 국민의 권리문제는 지난 19일 시작된 브렉시트 협상의 우선 논의대상 3가지 이슈 중 하나다.

양측은 양측에 거주하는 자국민의 권리문제와 이른바 이혼합의금으로 불리는 영국의 재정기여금 문제, 브렉시트 이후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의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국경문제 등을 우선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협상에 대해 "매우 건설적인 시작을 했다"고 평가했다.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22: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