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스업체 '선물 리스트'에 전직 장·차관 이름 거론

경찰 "와인·굴비세트 등 5만∼20만원 선물 보낸 정황"


경찰 "와인·굴비세트 등 5만∼20만원 선물 보낸 정황"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차량 불법개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서울의 한 버스업체가 지난 2012년부터 장관 등 전직 고위 공무원들에게 선물을 보낸 정황이 드러났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3월 해당 업체를 압수수색한 결과 전직 장관 2명과 차관 2명, 국회의원 보좌관 3명, 부장검사 등 총 86명의 이름이 적힌 '선물 리스트'가 발견됐다.

해당 리스트는 이 업체 대표 조모(51)씨 등이 작성했으며 이름과 주소, 휴대전화 번호와 함께 이들에게 건넨 선물 종류와 수량 등이 자세히 적혀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조사 결과, 이 리스트는 조씨의 아버지가 이전부터 알고 지내던 사람들을 대상으로 와인이나 갈비, 굴비 등의 선물 세트를 보내기 위해 보관하던 명단을 조씨가 정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름이 거론된 한 전직 장관은 굴비 세트를 선물 받았다고 기록돼 있었고 부장검사에게는 와인을 보낸 것으로 적혀있었다. 다른 사람 명의로 보냈다고 기재된 경우도 있었다.

선물 가격은 대부분은 5만∼20만원 안팎으로 전해졌다. 대부분은 5만원 상당의 와인을 선물 받았으며 가장 비싼 선물은 20만원 상당의 굴비 세트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외에도 서울 시내버스 업무를 관할하는 서울시 도시교통본부 소속 공무원을 비롯해 서울시 의원, 관할 구청 공무원 등의 이름이 적혀있었고 식사횟수 등도 표시돼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20만원이 넘는 선물은 없었고 직무 관련성이나 청탁 가능성은 적다고 판단해 입건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조씨가 운영하는 버스업체가 소속 차량만 정비할 수 있는 '자가 정비업'을 하면서 2008년부터 올해 2월까지 승용차와 택시 등 회사에 소속되지 않은 차량 2천300여대를 개조해 100억원을 챙겼다고 밝혔다.

리스트에 올려진 인물 중 도시교통본부 팀장 등 2명은 조씨로부터 갤럭시탭과 갈비 세트 등 각각 160만원, 9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22: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