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4∼27일 천문조로 해수면 상승…"해안가·저지대 각별히 유의"

안전처 "위험지역 낚시·해안도로 운전 자제해야"
대조기 해수면 상승대비 관계기관 긴급 영상대책회의
대조기 해수면 상승대비 관계기관 긴급 영상대책회의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민안전처는 오는 24∼27일 해수면이 천문조에 의해 평소보다 높게 상승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해안 저지대에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대비를 해 달라고 22일 당부했다.

천문조는 달이나 태양과 같은 천체의 인력에 의해 해수면이 주기적으로 오르내리는 현상을 말한다.

안전처는 침수가 우려되는 서해안과 남해안 7개 시·도의 해안 저지대 지역을 순찰하고, 해당 지역 주민과 관광객에게 재난문자방송(CBS), 자막온라인방송(DITS), 마을 앰프방송 등을 통해 상황을 알리기로 했다.

해수면 상승이 경계단계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전남 목포나 침수가 잦은 경남 마산의 저지대 시장은 물에 잠기지 않도록 사전 안전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안전처는 이날 해양수산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해안지역 7개 시·도 지자체가 참석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피해 방지책을 논의했다.

전국적인 폭염으로 주말 해안가에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돼 낚시객·관광객의 위험지역 출입을 사전에 통제하기로 했다.

해안가 저지대 주차 차량도 미리 대피하도록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조차가 크고, 조류 흐름이 강한 대조기에는 침수가 우려되는 지역에서 배수펌프를 즉각 가동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임재웅 안전처 자연재난대응과장은 "대조기에는 해수면 상승 위험이 있어 갯바위 낚시, 해안도로 운전이나 산책 등을 자제해 달라"며 "해안 저지대 지역의 차량은 미리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2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