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남침 1보' 방송한 아나운서가 돌아본 6·25 전쟁

위진록 前 아나운서 인터뷰…"무슨 일 있어도 나라 지켜야"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임시 뉴스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임시 뉴스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늘 새벽 북한 공산군은 38선 전역에 걸쳐서 전면 공격을 시작했습니다."

1950년 6월 25일 아침 6시 30분, 서울중앙방송국(지금의 KBS) 아나운서 위진록(당시 22세)씨는 마이크 앞에서 다급한 목소리로 원고를 읽어 내려갔다.

6·25 전쟁 발발을 알리는 첫 보도였다. 숙직 아나운서였던 위씨는 방송국을 찾아온 육군 장교로부터 전쟁 발발 소식을 듣고 황급히 1보를 만들었다.

'큰일이 터졌구나'하는 두려움은 있었지만, 전면전이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당시만 해도 38선에서는 남북한 군의 크고 작은 충돌이 끊이지 않았던 탓이다.

긴급 뉴스를 타전한 위씨가 같은 날 축구경기를 보러 서울운동장에 간 것도 '공산군이 설마 서울까지 내려오겠나'하는 생각 때문이었다.

그러나 경기는 후반전에 갑자기 중단됐고 관중은 불길한 기분 속에 집으로 돌아갔다.

그로부터 모든 게 바뀌었다. 북한군은 며칠 만에 서울에 입성했고 위씨는 숨어지내는 생활을 시작했다.

6·25 전쟁 발발 67주년을 사흘 앞둔 22일, 89세의 백발노인이 된 위씨는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당시 긴박했던 나날을 이렇게 회고했다.

지금은 미국에 사는 위씨는 국가보훈처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미국의 6·25 참전용사들과 함께 한국에 온 그는 오는 25일 6·25 전쟁 67주년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위씨가 남쪽으로 내려가는 피란민 행렬에 끼지 않고 서울에 남은 것은 국군이 반드시 서울을 탈환할 것이라는 신념 때문이었다. 국군의 힘이 모자라면 대한민국 건국에 기여한 국제사회가 반드시 도와줄 것이라고 믿었다.

위씨가 1950년 9월 28일 서울 수복의 그날을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하는 이유다. 친척 집에 숨어 지내던 그는 군중의 함성을 듣고 밖으로 뛰쳐나가 북한군이 서울에서 쫓겨난 것을 알게 됐다.

만세를 외치며 인파에 휩쓸려 방송국까지 간 위씨는 마이크 앞에서 목소리를 가다듬고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그리고 서울 시민 여러분, 오늘 새벽 유엔군과 대한민국 국군은 대한민국 수도 서울을 탈환하고 패주하는 공산군을 추격하며 북진을 계속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서울 수복을 알린 1보였다.

"'이제 살았구나'하는 기쁨으로 가득 차 1보를 읊던 그 순간을 잊을 수 없죠. 평생의 절정과 같은 순간이라고 할까…."

다시 마이크를 잡은 위씨는 미군 심리전 장교의 눈에 띄어 일본 도쿄에 있는 유엔사령부 방송을 해보라는 제안을 받았고 그 길로 일본으로 건너갔다.

'한 달이면 통일 조국으로 돌아오겠지'하고 생각했지만, 중공군의 개입으로 전쟁은 약 3년 동안 계속됐고 위씨는 일본에 정착했다.

일본에서 결혼하고 자녀를 낳은 그는 전쟁이 끝난 다음에도 그곳에 머물렀고 1972년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자리를 잡았다.

6·25 전쟁이 위씨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놨다. 뜻밖의 긴급 뉴스로 유명 인사가 된 것도, 예정에 없던 기나긴 이국 생활을 하게 된 것도 모두 전쟁 때문이었다.

그러나 위씨의 기억 속에 전쟁은 참상 그 자체로 남아 있다.

북한군 탱크가 서울 종로를 지나가던 어느 날 새벽, 위씨는 거리에 즐비한 국군 시체 사이를 걸으며 총탄에 머리를 맞은 처참한 시체를 봤다. 위씨의 마음에 전쟁의 참상을 영원히 각인한 장면이었다.

위씨는 다시는 이 땅에 전쟁이 없어야 한다고 힘줘 말한다.

"'설마 전쟁이 일어날까'하는 타성적인 생각으로 살아서는 절대 안됩니다. 자유의 소중함을 알고 무슨 일이 있어도 나라를 지켜야 합니다."

'북한 남침 1보' 방송한 아나운서 위진록
'북한 남침 1보' 방송한 아나운서 위진록(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1950년 6월 25일 아침 6시 30분 북한의 남침 1보를 보도한 위진록 서울중앙방송국(지금의 KBS) 전 아나운서가 6·25 전쟁 발발 67주년을 사흘 앞둔 22일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6.22
ljglory@yna.co.kr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2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