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4명 목숨 앗아간 포르투갈 대규모 산불 소강 국면

산불진압하는 포르투갈 소방관
산불진압하는 포르투갈 소방관[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64명의 목숨을 앗아간 포르투갈의 대규모 산불의 불길이 대부분 잡히면서 산불사태가 진정국면에 들어섰다.

포르투갈 재난관리청은 22일(현지시간) 수도 리스본에서 북쪽으로 150㎞가량 떨어진 중부지역 고이 지역의 산불을 대부분 진압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앞서 21일에는 이 지역에서 20㎞가량 떨어진 페드호가우 그한데 지역 산불의 불길이 대부분 잡혔다.

포르투갈 중부지역에서는 지난 19일(현지시간) 대규모 산불이 발생해 지금까지 64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부상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차량으로 산간 도로를 이동하던 중 불길에 가로막혀 목숨을 잃었다.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자 포르투갈 전역에서 소집된 소방관 수천명이 투입됐으며, 스페인·프랑스·이탈리아 등 인접국들도 산불진압용 항공기 20여 대를 긴급 지원했다.

당국은 화재 원인이 마른 뇌우인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마른 뇌우는 번개와 천둥을 동반하는 폭풍우의 하나로, 고온으로 인해 물이 땅에 닿기도 전에 증발해버릴 때 주로 발생한다. 산불이 발생한 당일 포르투갈 일부 지역은 기온이 40도를 넘어서는 등 불볕더위에 시달렸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