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계, '블라인드 채용'에 "취지 찬성…자율성 인정해야"

文대통령 '민간 대기업에 권유" 발언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김영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올 하반기부터 공공부문 채용에서 이른바 '블라인드 채용'을 유도하겠다면서 "민간 대기업에도 권유하고 싶다"고 말한 데 대해 재계는 일단 취지에 공감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미 대기업을 중심으로 블라인드 채용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이런 추세가 가속화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일각에서는 개별 기업의 자율성을 침해해선 안 된다는 지적도 내놨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그룹의 경우 정기 채용시 이력서에 생년월일과 학력 등 최소한의 인적사항만 기재하도록 하고, 이를 당락의 기준으로도 삼지 않는 '열린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이력서에 사진을 붙이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신체조건, 출신지역, 가족사항 등도 기재하지 않도록 하는 방식으로 편견을 배제하고, 직무적성 검사를 통해 철저히능력 중심으로 인재를 선발한다는 것이다.

현대차그룹도 스펙보다는 개인능력과 인성을 평가한다는 차원에서 2013년부터 해마다 단계적으로 '블라인드 채용'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는 지원자가 이력서에 사진, 성별, 부모 주소, 해외 거주 경험, 수상 경력 등 차별적 요인을 기재하지 않도록 하고 있고, 학력 제한도 완전히 없앤 상태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상당수 기업은 더이상 채용 과정에서 신체조건이나 출신지역 등을 따지지 않는 등 블라인드 채용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문 대통령 발언 취지에 찬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은 해당 기업이 가장 잘 알고, 그에 맞춰서 채용 절차를 자율적으로 진행하면 되는 것"이라며 "개별 기업의 특수성은 인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대기업 관계자도 "부당한 차별을 지양한다는 취지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자칫 이런 좋은 취지가 의도하지 않은 새로운 규제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스럽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특히 대기업 외에 중소·중견기업들로서는 현실적으로 당장 적용하기 어려운 측면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 '블라인드 채용'에 "취지 찬성…자율성 인정해야"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