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라인쇼핑 이용자 2명 중 1명, 포털서 사전 정보수집"

송고시간2017-06-23 07:00

KISDI 분석…"포털 자체 쇼핑몰 구축으로 구매 트렌드 변할 것"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온라인쇼핑 이용자 약 두 명 중 한 명은 물품을 사기 전에 먼저 포털 사이트에서 관련 정보를 검색해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최지혜 연구원의 최근 '온라인쇼핑 이용 현황과 구매 행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한국미디어패널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온라인쇼핑 유경험자의 49.7%는 구매 관련 정보를 얻기 위해 우선적으로 이용하는 채널로 '포털 사이트'를 꼽았다.

그다음으로는 가족·친구 등 주변인의 정보(20%), 온라인 오픈마켓 검색(9.8%), 백화점·로드샵 등 오프라인 방문(7.5%), 사회관계망서비스(SNS)·블로그(4.4%), 특정 온라인 쇼핑몰 방문(4.3%), 소셜커머스 검색(4.3%) 등 순이었다.

최 연구원은 인터넷 쇼핑에서 포털 검색 의존 비율이 높게 나온 것과 관련, "최근 국내 포털 사이트들이 자체 쇼핑플랫폼을 구축하고 상품검색부터 결제까지 단일 플랫폼에서 가능해짐에 따라 구매 트렌드에 변화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온라인 쇼핑
온라인 쇼핑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주요 정보 수집 창구를 연령대별로 보면 50대와 60대 이상 고령층은 '주변인 정보'(각 39.6%, 58.1%)를 포털 사이트보다 중시했다.

13~19세 이용자는 SNS·블로그 등을 참고하는 비율이 14.1%로, 다른 연령대보다 유독 높은 것이 특징이다.

최 연구원은 "연령대가 상승함에 따라 가족, 친구 등 주변인이나 오프라인 방문을 구매 관련 정보 획득 채널로 활용하는 비중도 증가했다"며 "최근 SNS마켓이나 인터넷 공동구매 등 새로운 형태의 개인 간 거래가 증가함에 따라 SNS나 블로그 등이 젊은층 사이에서 구매정보 획득의 주요 채널 중 하나로 활용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구매 매체별로 살펴보면 스마트폰이 소셜커머스(72.8%)와 오픈마켓(62.3%), 일반쇼핑몰(57.9%) 등에서 가장 널리 쓰였다.

반면, TV홈쇼핑에서는 유선전화(45.2%)가 스마트폰(42.3%)보다 널리 쓰였고, 해외직구의 경우 PC·노트북을 이용한다는 비율(51.6%)이 스마트폰(42.8%)보다 높았다.

해외직구의 경우 반품 및 환불의 어려움으로 인해 더욱 신중한 구매가 이뤄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최 연구원은 설명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