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 것이 왔다" 해경 출신 경찰관들 인사 앞두고 뒤숭숭

(전국종합=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올 것이 온 느낌입니다. 우리에게 해경으로 돌아가라고 하면 어떻게 하죠"

2년 7개월 전 해양경찰청이 해체되면서 경찰청 소속으로 넘어온 한 경찰관이 22일 굳은 표정으로 한 말이다.

새 정부가 해경청을 부활하고 현재 경찰청으로 넘어와 있는 해경의 수사·정보기능을 환원하기로 한 방침이 이날 경찰청의 총경 전보 인사에서 구체적으로 반영된 탓이다.

철거된 해양경찰청 간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철거된 해양경찰청 간판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찰청은 해양범죄 수사기능을 담당하는 본청과 4개 지방경찰청의 수사2과장을 공석으로 뒀고 해경 출신 총경 2명을 대기 성격인 치안지도관으로 발령했다.

해경 출신인 한 경찰관은 "아직 구체적인 방침이 내려오지는 않았지만 어쨌든 경찰의 해양범죄 수사 기능이 대폭 축소될 수밖에 없어 우리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다른 한 경찰관은 "경찰청 소속으로 넘어와 3년 가까이 일하면서 겨우 안정을 찾았는데 인제 와서 다시 해경으로 돌아가라고 하면 어떻게 하느냐"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자기 의사와 상관없이 강제로 해경으로 복귀하라고 하면 사표를 내겠다고 하는 동료도 있다"며 뒤숭숭한 분위기를 전했다.

2014년 11월 해경청이 해체되면서 해경의 정원 505명, 실제 수사·정보 담당 해경 200명이 경찰청으로 넘어왔다.

부산경찰청은 21명을 받아 지난해 5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해양범죄수사대를 발족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해경 출신 직원들에게 비공식적으로 복귀 의사를 물어봤는데 절대 다수가 부정적이었다"면서 "분위기가 어수선해 '인사에 개인 의사가 반영될 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다독였다"고 말했다.

경기남부청은 최근 해경 출신 경찰관 6명을 대상으로 해경청 복귀 희망 여부를 조사한 결과 부정적인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