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웅 北IOC위원 "올림픽 분산개최, 무슨 이야기인지 들어보겠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22일 한국 정부 일각에서 제기된 평창올림픽의 분산개최론에 대해 "한국에 가서 무슨 얘기인지 들어보겠다"고 밝혔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는 이날 장 위원이 태권도 시범단과 함께 한국을 향하는 도중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에서 기자들을 만나 북한의 스키장에서 평창올림픽의 일부 경기를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이처럼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공동개최는 (북한과 남한) 2개국이 결정할 것은 아니다. IOC 위원들이 함께 이야기를 할 문제다"라고 덧붙였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 20일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위원회로부터 현안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여자 아이스하키의 남북단일팀 구성 등을 위해 IOC와 협의하겠다"며 북한 마식령 스키장 활용과 성화의 북한 구간 봉송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장 위원은 마식령 스키장에 대해 "항상 문은 열려 있다"고 말하면서도, 평창 올림픽에서의 활용안에 대해서는 "그건 새로운 얘기다"라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장 위원과 북한 태권도 시범단은 24일 한국 무주에서 개막하는 세계태권도 선수권 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한국에 도착할 계획이다.

북한IOC 위원 "올림픽 분산개최, 무슨 이야기인지 들어보겠다"
북한IOC 위원 "올림픽 분산개최, 무슨 이야기인지 들어보겠다"(베이징 교도=연합뉴스)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22일 한국 정부 일각에서 제기된 평창올림픽의 분산개최론에 대해 "한국에 가서 무슨 얘기인지 들어보겠다"고 밝혔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장 위원이 중국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2017.6.22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