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 시민단체 日서 공동집회…"강제동원 한인 유골 찾아달라"

보추협 "일본, 한국인 유족 DNA 수집해 유골과 대조해야"
발언하는 이희자 대표
발언하는 이희자 대표 이희자 태평양전쟁희생자보상추진협의회 대표가 22일 일본 오키나와(沖繩)현 우라소에(浦添)시에 열린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22 [민족문제연구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한·일 시민단체가 22일 일본에서 공동집회를 열어 일제 강점기 때 전쟁에 동원돼 희생된 한국인 유골을 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태평양전쟁희생자보상추진협의회(보추협)는 일본 시민단체 '가마후야'('동굴을 파는 사람'을 뜻하는 오키나와 방언)와 이날 오후 오키나와(沖繩)현 우라소에(浦添)시에서 공동집회를 열어 "일본 정부는 한국인 유족의 DNA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유골 감정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고 민족문제연구소 관계자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제정된 '전몰자의 유골 수집 추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오키나와 전투 전몰자 유족의 DNA를 수집하고 발굴된 유골과 대조 작업 중이다. 그러나 DNA 수집 대상에 한국인 유족은 제외됐다.

이들은 "유골 중 강제동원 된 한국인이 포함돼있다"며 "DNA 검사 대상에 한국 유족을 포함하고, 유골 발굴 사업에 한국 유족 등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일본인들을 대상으로 한 DNA 검사도 유골의 치아만으로 진행돼 유족들을 거의 찾지 못했다"면서 "한국과 미국 정부가 하는 것처럼 팔·다리뼈에 대한 DNA 검사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오키나와에 동원된 한국인들의 공식적인 사망기록이 없어 행방불명자로 규정한다"며 "지금까지 행방불명 됐다는 것은 당시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이들 유족에 대한 DNA 감정도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해 일본 후생노동성은 한국인 유골을 찾아달라는 보추협의 요망서를 받은 뒤 한국 정부의 구체적인 제안이 있으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집회에 참석한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팀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일본 정부의 답변 이후 1년이 지나도록 한국 정부가 일본에 어떠한 제안도 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 정부는 조속히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하며 일본 정부도 인도적 차원에서 한국인 유골 찾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집회에 앞서 오키나와 현에서 발굴된 유골이 안치된 임시안치소를 찾아 추도 의식을 진행했다.

큰절하는 이희자 대표
큰절하는 이희자 대표이희자 태평양전쟁희생자보상추진협의회 대표가 22일 일본 오키나와(沖繩)현 전몰자 임시안치소에서 큰절하고 있다. 2017.6.22 [민족문제연구소 제공=연합뉴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