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도종환 姓소수자 장관" 농담에 진보 일각 "부적절"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2일 '희귀성(姓)'이라는 의미의 농담성 발언에서 '성(姓)소수자'라는 표현으로 언어유희를 했다가 본의 아니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입길을 탔다.

장관 취임 후 당에 인사 온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의 면담에서 오간 대화를 두고서다.

추 대표는 문화부 정상화와 '문화계 적폐청산'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하며 도 장관에게 덕담을 건넨 뒤 "정치권에서 도씨가 아주 희성이다. 추씨도 아주 희성이다"라며 "성(姓) 소수자가 장관이 되셨다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姓) 소수자 당대표(에 이은), 성(姓) 소수자 장관께서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많은 성과를 내주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진보 진영 일각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이라며 문제를 삼았다.

정의당 대표 경선에 나선 박원석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여당 대표가 신임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격의 없이 건넨 농담이겠지만, 자칫 성(性)소수자들이 희화화되는 발언으로 비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사회에서 아직 성소수자들이 시민으로서의 동등한 권리를 누리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하면, 추미애 대표의 말씀은 비록 농담이라도 불편함과 상처를 불러올 수 있는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권이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인권 감수성을 높여나가는 데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저와 정의당은 성소수자의 자유와 인권이 있는 그대로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측 관계자는 "맥락을 보면 그러한 뜻이 아니라는 것을 누구든 알 수 있다"며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도 장관과의 면담이 끝난 뒤 자신의 발언을 페이스북에 올려놓으면서 '성소수자'라는 표현 옆에 '성(姓)'이라는 한자 표기를 병기했다.

秋 "도종환 姓소수자 장관" 농담에 진보 일각 "부적절"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