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PT대체 핵무기 금지조약 초안에 日피폭자 사례 언급

"공공의 양심 중요…피해자들 목소리 들어야"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핵확산금지조약(NPT)을 대체해 핵무기 금지·전면 폐기 등을 주장하는 새로운 조약의 초안에 일본 원폭 피해자와 태평양 핵실험장 인근 원주민의 사례가 언급됐다고 교도통신이 22일(현지시간) 협상 관계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피폭 국가인 일본은 지난해 10월 123개국이 찬성한 이 조약의 채택을 반대하고 있다.

엘레인 화이트 고메즈 코스타리카 유엔 주재 대사는 협상이 진행 중인 뉴욕에서 각국 대표들에게 초안을 회람하도록 했는데 일본 히로시마, 나가사키 원폭 피해자(히바쿠샤)와 태평양 마셜 군도와 호주의 원주민 등 핵실험장 인근 주민 사례가 다뤄졌다.

올 3월 협상 시작후 일부 수정된 초안은 "협상 참가국들은 핵무기 사용으로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본 피폭자와 핵실험장 인근 원주민들의 고통을 깊이 생각해야 한다"는 문구도 담겼다.

우라늄 광산에서 방사능에 노출된 북아메리카 원주민의 사례도 다뤄졌다.

초안의 마지막 문단은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를 촉구하면서 '공공의 양심'을 강조했다.

핵전쟁 반대를 위한 국제의사기구(IPPNW)의 틸먼 러프 공동 의장은 "피폭 생존자와 핵실험장 인근 원주민의 목소리는 매우 중요하다. 이들의 이야기는 왜 핵무기가 사라져야 하는지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멕시코, 브라질, 스웨덴, 코스타리카 등이 주도하는 새 조약은 이르면 내달 유엔에서 채택 여부가 가려진다.

미국을 비롯한 핵보유국들은 NPT의 보완을 요구하며 새 조약에 반대하고 있고 한국과 일본 등 북한의 핵 위협을 받는 국가들도 반대 입장에 서 있다.

올해 3월 베를린에서 핵무기에 반대하는 의사들이 핵무기 전면 폐기 조약의 채택을 촉구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 [D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3월 베를린에서 핵무기에 반대하는 의사들이 핵무기 전면 폐기 조약의 채택을 촉구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 [DAP=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