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경호실 경비 20억 줄여 공무직 신규채용에 쓰겠다"

"일자리 창출, 소외계층 지원 예산으로 전환"
청와대 앞길 전면개방, 브리핑하는 주영훈
청와대 앞길 전면개방, 브리핑하는 주영훈(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주영훈 대통령 경호실장이 2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50년 만에 청와대 앞길 전면개방 등에 대한 브리핑하고 있다. 2017.6.22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2일 대통령경호실의 특수활동비와 업무추진비를 절감해 정부 차원의 일자리 창출과 소외계층 지원 예산으로 쓰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주영훈 대통령경호실 경호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특수활동비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고자 강화된 자체 지침과 집행계획에 따라 내부 통제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주 실장은 "6월 현재 특수활동비와 업무추진비 78억3천만원 중 특수활동비 15억원, 업무추진비 5억원 등 총 20억원 가량을 절감해 집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중 16억원은 정부 일자리 창출 재원으로 반납하고 4억원은 경호실 공무직(전산직·환경직 등) 신규채용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주 실장은 "2018년에는 예산편성 단계에서부터 특수활동비를 올해 대비 21% 줄인 22억원을 삭감하고 업무추진비도 올해 대비 26%를 줄인 5억원을 삭감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