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시와 농촌의 만남' 서울시-충남 홍성군 우호협약

지역 축제 홍보·농특산물 직거래 확대·귀농 귀촌 지원


지역 축제 홍보·농특산물 직거래 확대·귀농 귀촌 지원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서울시와 충남 홍성군이 지역 축제 홍보 및 농특산물 직거래 확대 등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정책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등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서 교환하는 박원순(왼쪽) 서울시장과 김석환 홍성군수
협약서 교환하는 박원순(왼쪽) 서울시장과 김석환 홍성군수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석환 홍성군수는 22일 오후 홍성군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우호 교류협약서에 서명했다.

서울시와 홍성군은 두 지역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역사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예술단체 교류를 통한 지역 주민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주요 홍보 매체를 활용해 두 지역의 주요 축제와 문화관광 자원을 서로 홍보하기로 했다.

아울러 홍성지역에서 생산한 농특산물 직거래 확대를 통해 생산자에게는 새로운 공급처를, 소비자에게는 저렴하고 우수한 상품을 공급함으로써 상생 발전을 도모하자고 했다.

이와 함께 홍성군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서울시민을 지원하기로 했다.

홍성군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가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귀농·귀촌 교육을 하거나 귀농·귀촌 희망자를 대상으로 체류형 귀농지원 사업을 하자는 제안이다.

이밖에 두 시·군은 분야별 정책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농촌 일자리 창출을 통한 도농 일자리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서울과 지방, 도시와 농촌은 하나다. 지방이 없는 서울, 농촌 없는 도시는 존재할 수 없다"며 "안전하고 질 좋은 농산물을 서울시민이 먹을 수 있고, 아름답고 풍요로운 홍성에서 도시민들이 휴식할 수 있다면 서울시와 홍성군이 윈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군수도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특별시와 충남 수부도시인 홍성군이 적극 교류하고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문화관광축제 활성화, 농산물 직거래 확대 등 4개 분야에서 출발하지만, 앞으로 교류 폭을 넓혀 도시와 농촌의 양극화를 극복하는 계기로 삼자"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우호 교류 협약을 한 뒤 '친환경 유기농업의 메카'로 불리는 홍동면으로 이동해 주민들과 대화를 나눴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