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래된 귀금속가게 많더라니…4곳 중 1곳은 20년 이상 '롱런'

송고시간2017-06-23 06:21

5명 중 1명은 60대 사장님

종로 귀금속 거리
종로 귀금속 거리

촬영 고동선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도소매업자 생존율이 낮다고 하지만 시계·귀금속 가게는 20년 이상 롱런하는 비중이 유달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의료용품 도소매 사업자도 30년 이상 살아남는 비중이 두드러지게 높았다.

23일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2015년 기준으로 20년 이상 30년 미만 사업을 영위하는 시계·귀금속 도소매 사업자 비중은 19.1%였다.

다른 도소매업종에서 20년 이상 사업자 비중이 1%대, 높아야 10%대 초반에 불과한 것에 비하면 시계·귀금속에서 롱런하는 사업자가 유독 많은 것이다.

시계·귀금속 사업자 중 30년 이상 사업을 영위하는 경우도 5.2%에 달했다.

20년 이상 사업자 비율이 24.3%에 달하는 셈이다.

자영업자 폐업(PG)
자영업자 폐업(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시계·귀금속 사업자만큼은 아니지만, 의약·의료용품도 비교적 롱런하는 도소매업종으로 꼽혔다.

의약·의료용품 사업자 중 20년 이상 30년 미만 사업자 비중은 9.9%였다.

30년 이상 사업자는 5.9%에 달했다.

30년 이상 비중이 0.1%에 그치는 통신장비·관련 부품, 세제·화장품 판매 사업자보다 그 비중이 59배에 이르는 셈이다.

일반적인 도소매업종과 비교해도 시계·귀금속, 의약·의료용품 판매업자들은 롱런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4년 기준으로 도소매업의 창업 후 3년 생존율은 35.0%였다. 5년 생존율은 24.3%까지 떨어졌다.

사업 기간이 길다 보니 사업자 연령도 높았다.

시계·귀금속 사업자를 연령별로 보면 60대가 21.0%에 달했다. 대부분 도소매업종에서는 60대 사업자 비율이 한 자릿수이거나 10%대에 머무른다.

의약·의료용품에서도 60대 이상 사업자 비중이 14.9%, 70대 이상 사업자 비중이 8.3%로 다른 연령대보다 60대 이상 고령층 사업자 비중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사업 기간이 짧은 업종일수록 사업자 연령도 낮았다.

5년 미만 도소매 사업자 비중이 3분의 2에 달하는 통신장비·관련 부품 업종에서는 30대 사업자가 36.7%로 나타났다.

국세청 관계자는 "귀금속이나 시계, 의약·의료용품 등은 핸드폰, 컴퓨터, 의류처럼 유행을 쉽게 타지 않다 보니 사업이 비교적 안정적이어서 장기 사업자 비중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편 성별로 보면 남성 사업자는 자동차·부품(84.5%), 컴퓨터·관련 부품(83.8%), 안경(83.0%) 도소매업종에서 비중이 높았다.

여성은 세제·화장품(68.7%), 의류·의류 액세서리(64.6%), 커튼·침구류(55.3%) 도소매업종 등에서 남성 사업자보다 많았다.

장수업종 1위는 귀금속…4곳 중 1곳 20년 이상

자영업종 가운데 시계·귀금속 가게가 20년 이상 생존한 비율이 여타 업종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세청의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시계·귀금속 도소매 사업자중 20년 이상된 사업자 비율은 24.3%에 달했습니다. 두 번째로 장수업체가 많은 업종은 의약·의료용품으로 15.8%였고 나머지 업종은 대부분 1%대 이하에 그쳤습니다. 2014년 기준 우리나라의 도소매업 창업후 5년 생존율은 24.3%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사업기간이 길다보니 사업자 연령도 높아 시계·귀금속 업종은 60대가 21%에 달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