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현대무용단 안성수 감독 첫 신작…"축제적 제의 선보일것"

신작 '제전악-장미의 잔상' 7월 28~30일 예술의전당 공연
안성수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의 신작 '제전악-장미의 잔상' 연습 장면 [국립현대무용단 제공]
안성수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의 신작 '제전악-장미의 잔상' 연습 장면 [국립현대무용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국립현대무용단은 오는 7월 28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신작 '제전악-장미의 잔상'을 공연한다.

작년 말 취임한 안성수(55) 예술감독이 무용단에서 처음 발표하는 신작이다.

동양과 서양, 현대와 전통 사이를 자유롭게 활보해온 안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도 다각도의 '혼합' 작업을 보여준다.

국립현대무용단은 "인간의 역사와 문화 속 다양한 혼합의 요소들이 모티브가 돼 먼 과거로부터 먼 미래까지를 이야기할 것"이라며 "죽은 이를 위한 제사가 아닌 흥겨운 축제의 장으로서의 제전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전통 악기로만 구성된 창작 춤곡을 사용하는 점도 눈에 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출신 라예송 작곡가가 10여개 이상의 전통 국악기로 작곡한 춤곡이 라이브로 연주될 예정이다.

지난 1월 선발된 국립현대무용단 시즌 무용수 15명이 모두 출연한다.

인기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댄싱9'를 통해 스타로 발돋움한 최수진도 포함돼있다.

2만~5만원. ☎02-3472-1420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