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경청 부활' 경찰 인사에도 반영…관련 부서장 공석(종합)

총경 전보인사에 해경 수사기능 담당과장 임명 안해
해양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양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새 정부가 해양경찰청을 부활시키고, 현재 경찰청으로 넘어와 있는 해경의 수사·정보기능을 환원하기로 결정하면서 경찰청 인사에도 이런 방침이 반영됐다.

경찰청이 22일 단행한 전국 총경급 287명의 전보인사를 보면, 이번 인사 대상이었던 본청과 부산·인천·강원·전남지방경찰청 소속 수사2과장 5명이 전보된 자리에 후임자가 임명되지 않았다.

수사2과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 해경청이 해체돼 국민안전처 소속 해양경비안전본부로 편입되면서 경찰청으로 넘어온 수사기능을 담당하는 자리다.

경찰청 관계자는 "해경에서 넘어온 인원이 환원되고 관련 부서가 곧 없어질 예정인 만큼 해당 과장 보직을 인사에서 제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역시 해경 출신인 서울 금천서장과 경남 합천서장도 해경으로 복귀할 가능성에 대비해 대기 성격의 보직인 지방청 치안지도관으로 발령했다.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해경청을 독립시키고, 경찰청 소속인 해경 출신 수사·정보 인력을 해경으로 복귀시키는 내용을 담은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발의했다.

현재 경찰청 소속인 해경 출신 인력은 서류상 정원으로는 505명이며, 실제 소속이 바뀌어 근무 중인 인원은 200명이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원칙적으로 전원 해경으로 돌아간다. 다만 실제 근무 인원 가운데 복귀를 원하지 않는 이가 많아 경찰은 이들의 의사를 파악 중이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