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흐 IOC위원장 "러시아, 선제적 조치 불구 제재는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금지약물 사용 등 러시아의 도핑범죄에 대한 제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리처드 맥라렌 교수
리처드 맥라렌 교수

IOC는 지난해 러시아 선수들의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출전 금지를 결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바흐 IOC위원장은 러시아가 금지약물 테스트와 반도핑교육 프로그램 의무화 등 선제적 조치를 취한다 하더라도 과거 불법행위에 따른 제재를 완전하게 피해가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22일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바흐 IOC위원장은 "러시아 내 일부 인사들은 (도핑) 문제들을 미래의 일로 다루고 과거는 잊혀질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느낌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소치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잊을 수 없고 '과거'에 대한 제재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2014년 동계올림픽을 치르면서 정부가 선수들의 도핑 조작에 직접 개입했다는 혐의가 대두돼 곤혹스러운 입장이다.

세계반도핑기구(WADA) 등 관계 기관의 조사 결과에 따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를 포함한 각종 국제대회 출전금지 등 징계를 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IOC는 캐나다 법률가 리처드 맥라렌 교수가 작성한 보고서에 드러난 러시아의 대규모 도핑문제 등을 분석하기 위해 2개 위원회를 가동해왔다.

바흐 위원장은 맥라렌 보고서에 대한 최종 결론이 도출될 때까지 러시아에 대한 제재수준 등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그는 그러나 NYT와 인터뷰에서 "내년 2월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오는 10월까지는 문제들이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해 러시아에 대한 제재가 어떤 방식으로든 매듭지어 질 것을 밝혔다.

한편 러시아올림픽위원회는 IOC의 제재 움직임과 무관하게 지난 4월 평창 동계올림픽에 남자 336명, 여자 262명 등 598명의 선수단을 파견한다고 발표했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