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대선불복 하나"…한국당 고립시키며 野3당 갈라치기

국민의당에 "국민편이냐, 한국당편이냐" 선택 압박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자유한국당의 '추경 논의' 반대로 국회 정상화 합의문 채택이 불발되자 한국당을 '대선 불복' 세력으로 규정하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국당을 고립시키면서 야 3당을 '갈라치기' 하는 전략을 구사한 것이다.

추미애 대표는 오후 국회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을 "백해무익 정치집단"이라고 비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야 합의가 결렬된 직후 "추경 논의도 못 하겠다는 것은 대선 불복"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의총 발언을 통해 "한국당이 추경 논의 자체를 합의문에서 빼라고 생떼를 써서 결국 합의를 결렬시켰다. 이를 통해 국회를 무제한 공전시키고 정부를 마비시키겠다는 의도를 드러냈다"며 "과거를 보면 국정농단의 한 축이고 적폐세력을 보호했던 분들"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한국당의 추경 심의 거부에 "책무를 거부할 거면 의원직을 내려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헌정사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무조건 반대는 사실상 대선 불복"이라며 "한국당이 국정농단에 최소한의 책임을 질 생각이 있다면 하루빨리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라"고 거들었다.

민주당은 호남 기반의 국민의당에는 압박 전술을 폈다.

추 대표는 국민의당에 "국민의 편에 설지 한국당의 몽니 편에 서서 국정 마비 작전에 동조할 것인지 태도를 분명히 하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도 "국민의당도 추경심사가 필요하다고 했는데 한국당에 '그래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는 왜 못 하나"며 "섭섭하다"고 밝혔다.

與 "대선불복 하나"…한국당 고립시키며 野3당 갈라치기 - 1

민주당은 앞으로 한국당을 뺀 다른 야당과 협조 체제를 구축해서 추경 등의 현안 처리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추경심사 자체에는 반대하지는 않는 만큼 이를 정국의 지렛대로 삼겠다는 것이다.

우 원내대표는 "추경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 국민에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모여 논의하고 상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은 추경 처리의 명분을 쌓기 위한 민생 행보도 더욱 강화할 전망이다. 지난 21일 중소기업 현장을 방문한 데 이어 23일에는 강원도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 현장을 찾을 예정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우체국을 찾아 "야당은 세금으로 일자리 늘리기를 비난하지만, 집배원의 열악한 현실을 생각하면 그런 비난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추 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왜 정치를 하느냐"면서 야 3당을 싸잡아 비판하는 등 강공을 펼쳤고, 원내 협상의 당사자인 우 원내대표는 "협치는 계속돼야 한다"며 대화의 여지를 뒀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