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원전·탈석탄'은 현재진행형…신재생에너지 발전 급증

송고시간2017-06-23 07:07

경기도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 1천403곳…"2040년 발전비중 30% 목표"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탈원전과 석탄 화력발전 감축 방침을 밝힌 가운데 경기지역에서 태양광과 풍력,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 급증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내에서는 모든 군포시민이 사용하고도 남을 전기량을 이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하고 있다.

용인정수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연합뉴스 자료사진]
용인정수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연합뉴스 자료사진]

23일 경기도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도내 지자체들이 허가한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누적 허가 건수는 모두 2천218건이고, 이들의 총 발전설비 용량은 45만9천419㎾이다.

태양광이 2천179건(발전용량 40만8천791㎾), 풍력이 3건(5천300㎾), 수력이 13건(6천745㎾), 연료전지가 3건(5천440㎾), 바이오에너지가 10건(1만2천254㎾), 폐기물 등 기타가 10건(2만889㎾)이다.

이 가운데 가동 중인 발전시설이 1천403건(17만3천924㎾)이고, 나머지 815건(28만5천495㎾)은 건설 공사 중이거나 가동 준비 중이다.

이같은 발전허가 누적 건수는 2015년 말 현재 2천47건(27만5천542㎾)과 비교해 건수는 8.4%(171건), 발전용량은 무려 66.7%(18만3천877㎾) 증가한 것이다.

현재 가동 중인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용량은 11만9천 가구에 연중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다. 10만6천 가구인 군포시민이 1년간 사용하고도 남는 양이다.

도는 허가받은 시설이 모두 계획대로 건설돼 가동하면 연간 570G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2015년 도내 발전량 4만5천76GWh의 12.6%에 해당하는 것이다.

2015년 도내 신재생에너지가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1%에 불과했다. 지난해 발전비중이 올 11월 집계되면 이 비중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도내 연도별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신규 허가 건수는 2005년 8건에 불과했으나 2007년 33건, 2009년 86건, 2012년 280건, 2015년 518건 등으로 매년 증가 폭이 커지고 있다.

전체 가동 시설도 2005년 5곳이었으나 2007년 37곳, 2009년 125곳, 2012년 359곳, 2014년 972곳, 2015년 1천150곳, 올해 1천403곳으로 급증했다.

2014년 8월 안성에 조성된 '수상회전식 태양광 발전소'[연합뉴스 자료사진]
2014년 8월 안성에 조성된 '수상회전식 태양광 발전소'[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는 석탄 등 화석연료와 원자력을 이용한 발전에 대해 국민의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이같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앞으로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다.

풍력발전기 등을 확대 설치해 도내 총 발전량에서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차지하는 비중을 2040년까지 30%(3만3천643GWh)로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도는 이를 위해 신재생에너지 시설 설치 지원을 통해 전기 소비량의 상당수를 자체 생산하는 '에너지 자립마을'도 현재 10곳에서 2030년까지 100곳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농어촌공사와 함께 민간자본을 유치, 2025년까지 도내 저수지 70곳을 대상으로 연간 9만3천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235㎿급 수상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도는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높여 2015년 42.9%에 불과했던 도내 전력자립도도 2030년 70%, 2040년 80%로 높일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 확대 등 도의 전력자립도를 높이기 위한 구체적인 종합계획을 수립 중이다"라며 "환경보호와 안전 등을 고려해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지속해 늘려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